국내 박스오피스 '타이탄' 2주차 수성에 성공!

북미에서도 2주 연속 1위 달성에 성공한(월요일 가집계에서는 '브로큰 데이트'가 격파했지만, 화요일 보정집계에서 다시 엎어졌습니다. 북미 박스오피스 포스팅은 이따가 수정할 예정) '타이탄'이 우리나라에서도 2주차 수성에 성공했습니다. 주말관객 55만 4천명, 누적관객 191만 1천명으로 아주 방방 뜨고 있군요. 누적 흥행수익은 157억 9천만원. 이번주 개봉작 중에 북미의 강자 '블라인드 사이드'가 있지만 우리나라 흥행은 그렇게 기대해볼만하진 않은 것 같고, '바운티 헌터'는 북미 평은 그렇다 치고 우리나라 시사회 평도 그리 좋지 않은 느낌, 그외에는 '일라이'가 어떨지가 변수일 듯하고... 흥행성으론 역시 '베스트셀러'일까요? 이것까지 누르면 3주차 수성까지도 가능할 듯. 물론 북미 쪽은 '킥 애스'가 있으니 힘들겠지만 우리나란 한주 늦게 오죠^^;

2위는 '반가운 살인자'입니다. 마케팅도 많이 하고, 나름 주목도가 높았던 영화입니다만 개봉규모부터 그리 크지 않았고 해서 1위하고 격차가 큰 2위로 데뷔했군요. 295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8만 7천명, 첫주 22만 3천명, 흥행수익은 16억 2천만원. 순제작비가 고작 10억원 정도로 알려져 있기 때문에 손익 문제는 큰 걱정은 없을 것 같습니다. 2주차에 팍 떨어지지만 않으면 뭐^^;

3위는 전주 2위였던 '육혈포 강도단'입니다. 주말관객 9만 3천명, 누적관객 106만 8천명, 누적 흥행수익 76억원에 이르고 있군요. 이 영화 상당히 선전해주고 있습니다. 총제작비 40억으로 알려져 있는데 이 기세면 잘하면 손익분기점 넘어갈지도? 전주까지는 이 부분이 부정적이었는데 여기까지 오고 나니 이거^^; 평가가 좋아서 입소문타고 롱런하는 듯. 파이팅입니다.

4위는 '크레이지'입니다. 북미에서도 좋은 평가를 얻었고 우리나라에서도 이런 쪽의 작품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좋은 평이 나오고 있는 듯. 224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7만 4천명, 첫주 8만 5천명의 관객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6억 5천만원.

5위는 '프로포즈 데이'입니다. 북미에선 영 꽝이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나름 선전한 것 같기도; 178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5만 1천명, 첫주 5만 8천명의 관객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4억 5천만원. 뭐 평은 그리 좋지 않은 것 같지만서도^^;

6위는 전주 3위였던 '그린 존'입니다. 주말관객 4만 3천명, 누적관객 57만 3천명, 누적 흥행수익 42억원.

7위는 '셔터 아일랜드'입니다. 주말관객 3만 9천명, 누적관객 97만명으로... 100만 돌파 가능해보이는군요. 누적 흥행수익은 72억원.

8위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입니다. 주말관객 2만명, 누적관객 214만 3천명, 누적 흥행수익 202억 2천만원.

9위는 '집 나온 남자들'입니다. 평은 가볍게 유쾌하게 볼만하다는 쪽인데 아무래도 '반가운 살인자'랑 관객층이 겹치기라도 한건지 데뷔성적이 영-_-; 143개관이라는 적은 개봉관 숫자도 한몫 했겠지만요. 첫주말 1만 4천명, 첫주 1만 8천명, 흥행수익은 1억 2천만원으로 솔직히 참혹하군요. 순제작비 4억원 정도인 것 같은데 그렇다곤 해도 이 성적으론;

10위는 슬슬 순위에 있는 게 지겨운 '아바타'입니다; 결국 전세계 27억 달러 돌파. 주말관객 5천명, 누적관객 1330만 1천명, 누적 흥행수익 1246억 1천만원.


이번주 개봉작 중에 눈길 가는 것들을 모아보자면

북미에서 2900만 달러의 제작비로 엄청난 롱런, 2억 5천만 달러 이상을 벌어들인 '블라인드 사이드'가 옵니다. 작년은 그야말로 산드라 블록과 샘 워싱턴의 한 해가 아니었나 싶은데, 산드라 블록에게 '프로포즈'에 이어 최고의 영예를 가져다준 작품이죠. 미식축구 스타인 마이클 오어의 실화를 다룬 작품으로, 북미에서는 인기 있을 수밖에 없는 요소들에 괜찮은 만듦새가 더해져 히트로 이어지지않았나 싶습니다. 슈퍼볼 경기장에서 폭탄만 터뜨려도 미국 고위층을 모조리 쓸어버릴 수 있을 것 같은(탐 클랜시 소설에 그런 내용이 있었죠^^;) 미국과 달리 우리나라에서는 미식축구에 대한 관심이 거의 없으니 그리 흥행하긴 어려울 것 같지만^^; 아버지가 살해당하고 어머니는 마약중독인 결손가정 출신의 흑인 청소년 마이클 오어, 그를 백인부부가 거두어 입양하게 되고 가족의 사랑에 힘입어 미국 최고의 미식축구 스타가 되어간다는 이야기.

덴젤 워싱턴, 게리 올드만 주연의 '일라이'도 개봉. 북미의 1월 개봉작인데 우리나라에는 좀 늦게 오네요. 8천만 달러의 제작비를 들여서 북미 9천만 달러 이상, 전세계적으로는 1억4천만 달러 정도 벌어들인 작품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멸망한 세계에서 한권의 책을 두고 다투는 독재자와 주인공 일라이의 이야기를 그린 사이버펑크 액션?(저 책이 성서이다 보니 기독교 관련으로 논쟁도 나오는 듯^^;) 일단 저는 한번 볼까 생각중. 이런 배경 좋아하거든요. 켄시로가 나와서 북두신권을 사용해주면 최고겠지만 그건 북두무쌍으로 즐기기로 하고...(어이)

제라드 버틀러와 제니퍼 애니스톤이 아웅다웅하는 러브키미디 '바운티 헌터'. 배우들만으로도 보고 싶은 영화지만... 유감스럽게도 평이 꽝이라ㅠㅠ 두 사람이 이혼한 후, 현상금 사냥꾼으로 살기 시작한 제라드 버틀러 앞에 현상금 사냥꾼으로 나타나는 제니퍼 애니스톤. 두 사람의 쫓고 쫓기는 '나 잡아봐라~' 스토리.(어?)

이번주 개봉작 중에 가장 흥행성 면에서 강해보이는 '베스트셀러'. 감독이 '흡혈형사 나도열'과 '좋지 아니한가' 그리고 '슈퍼맨이었던 사나이'의 이정호, 그리고 엄정화 주연입니다. 10년간 베스트셀러 작가로 군림해온 주인공은 발표한 신작이 한 공모전의 심사위원 당시 심사를 맡았던 작품을 표절했다는 혐의를받게 되어 사회적 명성을 잃고 결혼생활마저 순탄하지 못하게 됩니다.(인데 이거 최근에 아주 비슷한 일이 있었는데 이런 결말로 이어지지도 않았고, 아직도 논쟁이 계속되는 부분 아니던가) 2년 동안 글을 못쓰고 실의에 빠져있던 주인공은 오랜 친구인 편집장의 권유로 시골의 외딴 별장으로 내려가는데, 뭔가 섬뜩한 분위기를 가진 이 별장에서 정체불명의 누군가와 대화를 하게 되고 별장에서벌어졌던 섬뜩한 이야기를 소설로 써서 화려하게 재기에 성공. 하지만 그것조차도 10년 전에 발표된 소설과 똑같은 내용임이 밝혀지면서 상처에 소금까지 뿌려진 꼴이 된 주인공. 그녀는 표절혐의를 벗기 위해 다시 별장으로 내려가게 되고 그곳을 둘러싼 사건과 마주치게 되는데... 예고편 보니 분위기가 호러블해서 전 안볼 것 같습니다.(...)

6.25 전쟁을 그린 드라마 '작은 연못'도 개봉. 제작기간이 8년이나 되는 영화로 알려져 있죠. 1950년 7월, 남하하던 피난민에 대한 미군의 무차별 폭격사건으로 500명의 민간인 중 25명의 생존자만을 남긴 노근리 사건을 그리고 있습니다.




덧글

  • Uglycat 2010/04/13 21:11 # 답글

    저는 일단은 블라인드 사이드를 볼 예정이고요...
    여건이 되면 일라이하고 베스트셀러도 볼 예정입니다만 잘 해야 두 작품(블라인드 사이드 포함)을 챙길 수 있을 듯... --a
  • Uglycat 2010/04/13 21:12 #

    그리고 생각해 보니 저 일라이도 북미 개봉 때 브로큰 데이트처럼 1일 천하를 누렸던 작품이었지요(그 때는 아바타 천하였던 때)...
  • 로오나 2010/04/13 23:51 #

    블라인드 사이드도 궁금하긴 합니다. 북미 흥행을 보면서...
  • 어섯 2010/04/13 21:16 # 답글

    반가운 살인자 은근히 평이 좋은것같더라고요. 유오성 간만에 좋게 컴백하는걸까요??
  • 로오나 2010/04/13 23:51 #

    그러게요. 일단 2주차 흥행을 봐야죠^^
  • 더카니지 2010/04/13 21:38 # 답글

    크레이지는 전형적인 좀비물을 기대하고 보러 간 관객들을 본의아니게 낚은 영화가....
    같이 본 여성 분은 무려 새벽의 저주를 언급하며 신나게 뜯어먹는 장면이 안 나와서 밋밋하다고 평하더군요. 덜덢덜
  • 로오나 2010/04/13 23:52 #

    덜덜덜;
  • 소시민 2010/04/14 11:49 # 답글

    아바타 대단 하군요. 무려 4달 동안이나 순위에 있다니 ㄷㄷㄷ

    저는 일라이를 본 뒤 타이탄을 볼 생각입니다.
  • 소시지 2010/04/14 14:29 # 삭제 답글

    이번주에 1위할만한 작품은 베스트셀러인것같아요
    저는 이번주에 볼예정
  • 숲시 2010/04/17 01:22 # 삭제 답글

    오늘 일라이 보고 왔는데 괜찮더군요.
    제가 좀 세계멸망물을 좋아하는지라......^^

    레지던트이블3 같은 거 보단 훨씬 분위기 잘 살린 것 같아요.
    전개 상 뜬금없는 부분이 약간씩 툭툭 튀어나오지만 많이 신경쓰이진 않더군요.


    굉장히 재밌게 봤습니다! 혼자봐서 그런가(응?)
  • 로오나 2010/04/17 13:57 #

    기독교 영화라는 반감 어린 감상도 많이 보여서 살짝 고민중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