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서 인생의 게임을 딱 하나만 고르라고 강요받았다



꿈에서 갑자기 정체불명의 존재에게 인생의 게임을 딱 하나만 고르라고 강요받았다. 심사숙고 끝에 딱 하나를 골랐다. 프린세스 메이커2는 지금 생각해도 명작이라는 두 글자 외에는 다른 평가를 떠올릴 수 없고, 발더스 게이트2도 미치도록 좋았으며, 크로노 트리거에서 온갖 시간을 넘나들며 깽판을 치고 PC엔진판 이스 4에서 아돌 크리스틴이 되어 달리고 달렸던 나날들을 결코 잊을 수 없지만 역시 단 하나를 고르라면 이것 밖에 없다. 파이널 판타지5.

카드배틀 방식이었던 패미컴용 드래곤볼 Z 시리즈 이후 처음으로 만난, 당시 국민학생이었던 나를 200시간도 넘는 시간 동안 노예로 만들었던 악마 같은 JRPG. 이후에 생각날 때마다 하고, 또 하고 했던 것을 생각하면 확실히 500시간은 넘겼다. 덕분에 팩의 세이브 배터리가 맛이 가서 일본에 가는 친구와 지인들에게 부탁해서 팩을 네 개나 다시 샀다. 오프닝 테마곡도 너무 좋아하는데 얼마 전 파이널 판타지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에서는 8의 노래들만 특별대우해주느라 연주해주지 않아서 가슴 깊이 실망했다.

이후 파이널 판타지6이 발매되었을 때, 게임샵에서 틀어놓았던 오프닝을 보고 넋을 잃거나, 성검전설 2를 세뱃돈을 꿍쳐두었던 비상금 10만원을 탈탈 털어서 구입하고 게임챔프에 공략되었던 수많은 버그들을 하나하나 실행해보면서 킬킬거리거나, 로맨싱 사가2에서 천년에 걸쳐 7영웅과 싸우면서 그들의 사연에 감동하는 등등 재미있었고 감동적이었던 게임들이 줄줄이 이어지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파이널 판타지5로 스타트를 끊은 뒤에 이어진 추억 속의 이야기.


이런 꿈을 꾸고 나니까 다시 하고 싶어졌는데, 오랜만에 도대체 어디에 처박혀있는지 모를 SNES(슈퍼 패미컴도 슈퍼 컴보이도 아닌)와 파이널 판타지5 팩을 찾아서 모험을 떠나봐야 하나. 여기까지 쓰고 나니까 생각났는데, 사실 내가 저 게임을 즐길 당시에는 다들 '파이널 판타지'가 아니고 '화이널 환타지'라고 불렀다. 물론 약칭은 파판이 아니고 화환이다.




덧글

  • 엘시캣 2010/03/11 09:35 # 답글

    화환 ㅋㅋㅋㅋㅋ 발음할 수록 재밌네요.
    전 인생의 게임을 고르라면 영웅전설 3와 메기솔2 사이에서 고민할 것 같습니다.
  • 로오나 2010/03/11 09:36 #

    메탈 기어 솔리드2는 멋진 게임이죠. 영웅전설3... 하얀 마녀, 전투시스템이 왠지 악몽을 떠올리게 하지만 그 역시 추억입니다. 아아.
  • 월광토끼 2010/03/11 09:38 # 답글

    로마 토탈 워
  • 월광토끼 2010/03/11 09:39 #

    하지만 아마 발더스 게이트여도 좋을 것 같습니다.
  • 로오나 2010/03/11 09:41 #

    발더스 게이트는 멋진 게임이죠. 2에 수많은 재미있는 모듈과 함께 했던 그 시간. 미친듯이 깔깔거리면서 했었지요. 결국은 먼치킨 플레이였습니다만.(...)
  • 우갸 2010/03/11 09:47 # 답글

    일본어도 모를때 형이 게임기와 같이 빌려와서 미친듯이 했었죠.
  • 로오나 2010/03/11 11:46 #

    사실 전 지금도 마찬가지. 당시 공략집들을 죄다 스크랩해놓고 있었답니다.
  • 우갸 2010/03/11 14:31 #

    우와;;; 전 대학교때 다시 ps1으로 나왔길래 플레이 해봤는데, 다시 해도 워낙 재밌게 했던 게임이라 그런지 공략이 다(빼먹은게 있는지는 눈치 못챘으니;) 생각나더군요. 최강의 검 먹는법이라던가, 미라쥬베스트 등등...
  • 네오바람 2010/03/11 09:55 # 답글

    전 6랑 5중에 고민하게 될듯... 스토리로 따지자면 드퀘5도 좋았죠 비슷한 시기에 나오기도 했고. 용산에 sfc 팩이랑 본체 합쳐서 10만 넘더군요 흠좀
  • 로오나 2010/03/11 11:47 #

    드퀘5가 게임챔프 창간호 특집이었죠 아마. OST도 줬을텐데...
  • 슈지 2010/03/11 10:06 # 답글

    전 세대가 좀 뒤라서 그런지 FM2008 과 히어로즈 오브 마이트 앤 매직을 꼽다 결국 라이브 어 라이브가 나오더군요.
  • 로오나 2010/03/11 11:47 #

    라이브 어 라이브도 근사한 게임이죠. 하지만 제게 있어서는 좀 뒤쪽에 위치한 게임이었습니다^^;
  • 지엘 2010/03/11 10:11 # 답글

    추억의 파판5ㅜㅜㅜㅜㅜㅜㅜ 제 인생에서도 최고의 게임입니다.
    3D가 없던 그 시절 운석 떨어지는 장면은 정말 감동이었는데 ㅠㅠ
    그리고 성검전설은 캐릭터의 다양함 때문인지 2보다는 3을 더 재밌게 플레이했었고요..:D
  • 로오나 2010/03/11 11:47 #

    확대축소회전을 뽐내며 떨어지던 운석은 빵~!

    3은 좋은 게임이죠. 하지만 2는 러브리 큐트한 후라미와의 파이널 배틀이 눈물...
  • 소시민 2010/03/11 10:17 # 답글

    딱 하나라면... 저는 대항해시대3입니다.
  • 로오나 2010/03/11 11:48 #

    대항해시대3이라. 저는 3보다는 2 세대로군요^^;
  • 호앵 2010/03/11 10:45 # 답글

    전 삼국지3 vs 대항해시대2 일까요...
  • 로오나 2010/03/11 11:48 #

    왠지 그때 하면 에어 매니지먼트2도 생각나는군요.
  • dunkbear 2010/03/11 11:12 # 답글

    저는 파판7... 그리고 듄도 포함시킬 듯....
  • 로오나 2010/03/11 11:48 #

    듄이라, 원작부터 시작해서 우여곡절이 많은 물건이지요.
  • theadadv 2010/03/11 11:14 # 답글

    Archon.
  • 로오나 2010/03/11 11:49 #

    전 아콘하면 왠지 프로토스부터 떠오릅...(...)
  • 카군 2010/03/11 11:28 # 답글

    명작에 남는게임이라...상당히 많은데 하나만 꼽기도 뭐하네요.
    썹시티, 히어로스오브마이트앤매직, 리크니스, 스카이앤리카나 어스토니시아, 이스 그외 명작들이 주르륵 있으니...
  • 로오나 2010/03/11 11:48 #

    명작에 남는 게임이 아니라 자기 인생의 게임, 입니다 이 경우엔.
  • 파벨 2010/03/11 11:43 # 답글

    하나만 고르라면 고민을 많이하겠지만,
    저의 경우는 드퀘4가 되겠네요.

    안그래도 1년전 쯤에 생각나서 다시 클리어했는데..
    다시 해도 재미있더군요 : )
  • 로오나 2010/03/11 11:49 #

    드래곤 퀘스트4라, 역시 많은 사랑받은 시리즈였죠.
  • sososo 2010/03/11 12:10 # 답글

    저도 FF5가 최고라고 생각해요, 팩도 가지고있는데 하앜
  • 로오나 2010/03/11 21:24 #

    잡체인지 시스템과 흉내쟁이 고고, 그리고 길가메쉬. 아아. 지금 생각해도 너무나도 멋집니다.
  • 흑태자 2010/03/11 12:10 # 답글

    저 같은 경우는 발더2와 폴아웃 ㅡㅜ 토먼트;;;
  • 로오나 2010/03/11 21:25 #

    발더스2도 정말 좋은 게임이죠. 할 당시에는 미치도록 재미있게 했습니다. 모두 모듈을 공유해가면서 먼치킨 플레이.
  • Run192Km 2010/03/11 12:12 # 답글

    오오 전 5는 친척형이 하는 걸 재미있게 구경해서 좋아는 하는데
    6를 최고로 치지요..'ㅁ'b 엔딩이 너무 좋습니다. ㅎㅎ
  • 로오나 2010/03/11 21:25 #

    6도 최고의 게임이지요. 아직도 그 오프닝을 잊을 수 없습니다. 내한공연에서 듣고 또 뻑갔습니다. 하지만 인생의 게임은 역시 5였습니다. 그것이 기원이었고 시작이었으니.
  • 샤유 2010/03/11 12:16 # 삭제 답글

    플레인스케이프 토먼트 vs 소닉 3............무엇을 골라야 하느냐!
  • 로오나 2010/03/11 21:25 #

    오오, 소닉! 오오, 세가!(...)
  • 해츨링아린 2010/03/11 12:49 # 답글

    저는 슈퍼로봇대전입니다 'ㅂ'
  • 로오나 2010/03/11 21:26 #

    슈퍼로봇대전이라, 지금 시리즈가 슬슬 30개 넘어갔던가요?
  • 루루 2010/03/11 12:51 # 답글

    슈타인즈 게이트 고를 듯요
  • 로오나 2010/03/11 21:26 #

    그건 저는 못해본 게임이군요=ㅂ=;
  • kiyo 2010/03/11 12:55 # 답글

    저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1988년에 어쩌다 접하게 되었었습니다. 어드벤쳐인데 약간의 액션적 요소도 들어있었죠.
    안 되는 영어를 사전뒤져가며 진행했지만 결국 엔딩을 보지 못 해서 지금도 가끔씩 생각날 때가 있습니다.
  • 로오나 2010/03/11 21:26 #

    아, 어떤 게임인지 기억날 것 같습니다. 제가 한건 아니지만 친척형이 하는걸 봤었어요.
  • JOSH 2010/03/11 13:00 # 답글

    [SYSTEM] 로오나님에 대한 호감도가 상승하였습니다.
  • 개피맛사탕 2010/03/11 13:00 # 답글

    제 인생의 게임이라고 한다면 옛날 오락실에서 50원 넣고 했던 '더블드래곤(쌍용)'이예요.ㅎㅎ
    그 때부터 게임이란것을 알게 됬더라는...그리고 부모님과의 전쟁도..OTL
  • 로오나 2010/03/11 21:26 #

    오오, 더블드래곤! 1942나 남북전쟁이나 수왕기도.
  • 데미 2010/03/11 13:24 # 답글

    파랜드택틱스2 VS 프린세스메이커2!!
    고를수가 없근영….
  • 로오나 2010/03/11 21:27 #

    둘 다 재미있는 게임이었지요... 라고 하기엔 전 파랜드 택틱스2는 끝까지 하질 않았군요. 저한테 파랜드 시리즈는 왠지 파랜드 스토리라서;
  • savants 2010/03/11 13:49 # 답글

    파판은 역시 5죠~
    근데 제가 제일 처음 접한 JRPG가 천지창조 시리즈 1탄 가이아 환상기여서..
    왠지 향수는 이쪽이 더 강하게 듭니다.
    아 에뮬같은거로 돌리면 손맛이 안나는데 ㅠㅠ
  • 로오나 2010/03/11 21:27 #

    어느 게임이 더 멋졌냐보다는, 시작이 어디였냐 하는게 더 영향이 크다고 생각합니다. 정확히는 처음 감동받은게 무엇이었냐, 그 첫 체험을 이길 수 있는 뭔가를 만나기란 정말 쉽지 않지요. 어떤 의미에선 인생을 바꿨다기보다 인생을 그렇게 형성시킨 것이니.
  • 플로렌스 2010/03/11 14:00 # 답글

    저와 비슷하시군요. 저역시 FF5. 어째 관련 포스팅을 하고 싶은 욕구가;;
  • 로오나 2010/03/11 21:28 #

    하셨군요. 으아아, 추억이 좔좔좔.
  • Clockoon 2010/03/11 14:46 # 답글

    다들 왜이리 하드코어한 게임만 좋아하시는지... 저는 JRPG 스타일은 질려서 못 하겠더군요. 그쪽 감각이 없어서리.

    저는 도저히 하나는 못 꼽겠고, 레이맨이랑 GTA2입니다. 그 미칠듯한 중독성은 둘 다 만만치 않죠.
  • 로오나 2010/03/11 21:29 #

    레이맨이라, 생각나는군요. GTA는 굉장한 게임이었죠.

    ...인데 GTA2가 훨씬 하드코어한 것 같습니다만;
  • 정시퇴근 2010/03/11 15:37 # 답글

    아 FF5! 저도 동감합니다. 역대 FF씨리즈 중 최강이라고 생각하고, 작년에도 앤딩을 한번 봤었죠. 크윽...트랙백 하도록 하겠습니당~
  • 로오나 2010/03/11 21:30 #

    지금 봐도 두근두근 콩딱콩딱, 다른 무엇보다 일본 RPG적 판타지 로망, 모험! 이 살아있는 게임이라고 생각합니다.
  • Loan 2010/03/11 15:49 # 답글

    FF5를 라스보스직전까지 5번 플레이했으나 한번도 엔딩을 못 본 불운의 1인입니다..OTL
  • 로오나 2010/03/11 21:30 #

    전 치킨 나이프로 레벨5로 엔딩보기를 성공했었지요.(...)
  • Loan 2010/03/12 08:58 #

    라스보스 직전까지만 가면 세이브가 날아가는 불운이...ㅠㅠ
  • winbee 2010/03/11 16:57 # 답글

    지금 다시 그대로 가동을 시켜도..안에 있는 수은전지가 제대로 세이브할수 있을련지 의문이네요..
    아마 케이스 벗겨서 갈으셔야 할듯(...)
    저도 5는 정말 재밌게 했습니다. 재수+사회인 생활중인지라 더 재밌었던듯합니다(......)

    프린세스메이커...흐흐흐....(웃음의 의미는?)
  • 로오나 2010/03/11 21:30 #

    작년까지는 어떻게 작동했었는데 지금 꺼내면... 모르겠네요. 하여튼 지금 파묻혀있어서 결국 SNES만 찾고 게임팩은 못찾았습니다. 프린세스 메이커2는 역시 DD파일이죠.(...)
  • 파도소리 2010/03/11 18:40 # 답글

    드래곤볼 Z2 , 수퍼마리오3, 삼국지3, 페르시아의왕자, 창세기전2 , 삼국지 영걸전~!
  • 로오나 2010/03/11 21:31 #

    하나만 골라보세요.(웃음)
  • 풍신 2010/03/11 18:48 # 답글

    저도 화이널 환타지 5를 좋아합니다. 슈퍼패미콤 사면서 같이 사온 것으로...두근두근 거리는 맘으로 슈퍼패미콤을 켰을 때 떨어지는 운석엔 눈물이...
  • 로오나 2010/03/11 21:31 #

    그 운석씬은 당시에는 정말 충격적이었죠. 우오오오오, 이건 대체 뭐야!? 하는 그 느낌.
  • 라세엄마 2010/03/11 19:10 # 답글

    생존게임...
  • 나에루 2010/03/11 19:27 # 답글

    놀랍게도 아무도 대전격투는 말씀하시는 분이 없군요.
    "라이벌과 함께"라는 조건만 더 붙는다면 망설이지 않고 스트리트 파이터 3를 뽑겠습니다.
    4도 좋지만...
  • 로오나 2010/03/11 21:31 #

    그쪽으로 가면 전 역시 스트리트 파이터2 대쉬^^;
  • 샤유 2010/03/11 21:31 #

    오오 대전격투
    저는 킹오파 02요. 킹오파 시리즈중 가장 재미있게 했다고 생각합니다.
  • asdf 2010/03/11 23:03 # 삭제 답글

    사가 프론티어 2가 제일 기억에 남네여.
    사가프로 1의 분위기랑 180도 달라졌다고 욕 많이 먹었지만...
  • 로오나 2010/03/12 18:44 #

    저도 사가 프론티어2는 좋아해서 향후에 나온 특전 패키지도 샀습니다. 그러한 스타일의 스토리도 좋아하지만 역시, 전 이 게임을 2D 그래픽의 극점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상도 문제가 있긴 하지만 당시 TV화면으로 볼 때는 이 이상의 2D 그래픽은 다시 나올 수 없을 거라고 생각하며 화면의 배경 보는 맛으로 여기저기 돌아다녔을 정도죠. 일러스트를 그대로 2D화한 그래픽은 정말 감탄스러울 뿐입니다.
  • gene 2010/03/11 23:39 # 답글

    배틀넷이 된다는 전제하에 스타 혹은 워크...
  • 로오나 2010/03/12 18:44 #

    의외로 스타를 꼽으시는 분은 별로 없긴 하군요.(웃음)
  • 발키드 2010/03/12 21:15 # 답글

    대항해시대2가 가장 기억에 남는군요.
    딴건 에딧으로 설렁설렁 게임하던 초딩시절 노에딧으로 6명모두를 클리어하고 감동에 젖었던건 잊을 수 없습니다.
  • ceik 2010/11/03 22:28 # 삭제 답글

    역시 이런게 세대차이려나요?
    저도 슈패와 국딩... 시절을 보낸 30대입니다.
    점점 슈패미시절의 FF를 기억하는 사람이 적어져서..
    왠지 모르게 나이들었구나 싶죠...

    인생의 첫 게임에대한 감동은 남다르죠..

    저도 슈패미 팩을 아직 소장하고 있어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