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술은 포기했지만 맥주가 땡기는 후쿠야의 튀김♡

홍대 후쿠야에서, 느닷없이 후쿠텐동. 비주얼부터 먹고 들어가지는지라 왠지 사진 보면서도 침이 꼴깍 넘어가는 느낌. 최근에 다니는 곳이 편중되어있는 이유는 다른데 가기가 귀찮아서...가 아니라(어이) 최근에 만난 사람들이 블로그 포스팅을 보고 '거기 가 보고 싶다!'라고 말하는 바람에. 이것도 다 업보인가_no 어쨌든 Be Sweet On 쪽은 좀 가보자는 말이 수그러지는데 그 대신에 집중포화를 맞게 되는 곳이 후쿠야. 가자마자 대뜸 친구는 이렇게 후쿠텐동을 시켜놓고는 우걱우걱 맛있게도 먹었습니다. 다 먹고 나서 '캬, 이거 맥주 한잔 곁들이면 끝내주겠는데!' ...생각해보니 정말 그렇군요. 저녁시간에 오면 그것도 좋겠는걸? 언제 한번 저녁 때 와서 맥주 한잔 곁들여봐야겠습니다.

저는 지난번에 후쿠텐동을 먹어보니 덮밥 형식으로 먹는 것보다는 그냥 따로따로 나오는걸 먹는게 더 취향에 맞더라고요. 그래서 같은 값이면 왠지 내용물이 좀 더 많아서 좋은(오징어와 가지가 들어있죠) 후쿠텐 특정식으로. 새우텐 정식도 좋긴 하지만 확실히 새우튀김 네 개는 빡세긴 해요;

새우, 가지, 돼지로스, 단호박. 단호박은 카레소금 찍어먹으세요~라고 권장사항까지 말해주는데, 이 카레소금이라는 것이 뭔가 싸구려틱하면서도 묘하게 중독성이 있달까, 궁합이 괜찮달, 그래서 다른 것도 종종 찍어먹게 됨^^;

여기에 깻잎과 오징어와 새우 하나 더해서 퍼펙트. 개인적으로 후쿠야의 오징어 튀김에는 약간 불만이 있습니다. 오징어링 형태가 아니고 일반적인 길죽한 형태를 더 좋아하는지라. 그것도 그렇지만 왠지 너무 작아보여요ㅠㅠ 어쨌든 이렇게 따끈따끈 바삭바삭한 튀김을 천천히 음미하면서 즐겨주시고... 시간이 갈수록 맥주가 땅개지만 낮술은 안 돼, 낮술은 안 돼... 하면서 스스로를 달래고 다음을 기약했고.

반찬은 여러개 꺼내놔봤자 저는 양파절임에만 올인합니다. 저 양파절임 진짜 많이 먹더라고요. 친구가 '우와, 너 이거 진짜 많이 먹는다'란 말을 해서 새삼 깨달았음.

사람이 별로 없어서 서빙 문제 등은 없었습니다. 룰루. 바로바로 묻혀서 튀겨주는 모습은 보기만 해도 기대감을 갖게 만들어서 참 좋단 말이지요.

매번 봐도 인상적인 식권 발매기. 계속 생각하는 건데 기왕 이런걸 도입할 거면 좀 더 전산화된 시스템을 갖추던가 할 필요가 있지 않을까; 멀쩡한 직원 냅두고 굳이 이걸 가서 뽑고 오는 것도 느낌이 묘해서리;

실은 이 날 이 위의 주차장에 빨간 포르쉐가 한 대 서 있어서 굉장히 눈에 띄었습니다. 그거나 찍어둘걸, 하고 후회했지만 이미 지나간 일이라 슬쩍 후회만 할 뿐이고.

어쨌든 다음번에는 저녁 무렵을 한번 노려봐야겠습니다. 튀김에 맥주, 아무래도 끝내주는 조합이잖아요.




덧글

  • Skullist 2009/11/27 23:33 # 답글

    ...아 젠장... 안돼겠다. 맥주사러갑니다.

    안주는...뭐..... 프링글스로 하죠!
  • 로오나 2009/11/28 14:55 #

    맛있게 드셨길^^;
  • 아비게일 2009/11/27 23:35 # 답글

    저도 오늘 점심에 가서 먹어보고 왓습니다. 맛있더라구요. 오늘은 후쿠텐 정식 먹었는데 다음엔 텐동으로 먹어봐야겠습니다
  • 로오나 2009/11/28 14:55 #

    텐동도 호평입니다. 전 텐동보단 그냥 먹는 쪽이 취향이었지만요
  • Ragna 2009/11/28 00:04 # 답글

    전 두부나 부쳐 먹을랍니다..꺄 벌써부터 침이 꼴깍
  • 로오나 2009/11/28 14:55 #

    DooBoo!
  • 잭 더 리퍼 2009/11/28 01:59 # 답글

    먹을거 염장질엔 철저항전하겠습니다.

    덮밥종류는 원래 돈없는 일본의 하층민들이 간편하게 먹던 음식(초밥도 마찬가지)

    튀김은 콜레스테롤이 듬뿍!

    그리고 며칠전 맥주 반병먹고 먹은거 다 토하고 새벽에 또 일어나서 토하고 깨질듯한 두통에 한시간동안 시달리다 겨우 잠들었으니 술따위...술따위....

    완벽해!
  • 로오나 2009/11/28 14:56 #

    훗.(...)
  • 대 자사크 2009/11/28 06:05 # 답글

    홍대 어디에 있지요?
  • 로오나 2009/11/28 14:56 #

    미스터 도넛 골목의 옆옆에 있습니다.
  • sil 2009/11/28 06:27 # 삭제 답글

    식권을 쓰면 주문오류로 싸움 날 일은 없어서 좋더군요. 일본 갔을 때 제 실수로 잘못 뽑아 놓고 메뉴 잘못 나왔다고 뻘깽판을 부릴 뻔 했던 기억도 있지만요; 후쿠야 생겨서 역에서 비교적 가까운 거리에서 일식 튀김 먹을 수 있어 좋습니다.
  • 로오나 2009/11/28 14:56 #

    네 뭐 그건 그런데 여긴 사람이 많으면 서빙순서 등이 꼬이거든요.
  • 유나네꼬 2009/11/28 12:01 # 답글

    아래에서 3번째 사진 말이야.
    어쩐지 혼나고 있는 어린 며느리와 깐깐한 시어머니 같지않아?
    "튀김은 그렇게 튀기는 것이 아니야! 자 내가하는걸봐!"
    ....같은 느낌 :3

    그런데 식권은 들어가면서 뽑아서 앉으면서 점원에게 주는거 아니었어..?
    그쪽이 자연스러운 흐름같은데;
  • 로오나 2009/11/28 14:56 #

    보통 그렇지. 근데 꼭 앉은 후에 다시 오게 되더라고요. 익숙하지 않아서;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