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와우북 페스티벌 쇼핑 전쟁, 그리고 전리품들

책을 사랑하는 자들이여, 일어나라! 우오오오오! 어제 홍대를 나가는 김에 와우북 페스티벌에 갔다왔습니다. 이게 정확히 어떤 행사인지 몰라서 출판사들 좀 나와서 책들 파는데 특가로 파는 책들도 있나 보다... 하고 갔는데 으악, 가도가도 끝이 없는 책의 산과 사도사도 또 나오는 '어머! 이건 사야해!' 모드의 책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온몸이 녹초가 될때까지 책쇼핑전쟁을 벌인 후였고 이만큼의 전리품을 획득했습니다. 이만큼 사고도 쓴 돈은 5만원대라니 이거 진짜 훌륭하잖아. 근데 이거 결국 다 들고올 수가 없어서 박스 하나 구해다가 편의점 택배로 부쳐버렸어요; 아마 화요일쯤 도착하지 않을까 싶군요.

행사 규모가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컸습니다. 부스들이 주차장 거리를 타고 진짜 길~게 이어져 있더라구요. A구역을 지나고 B구역을 지나면서... 아, 이거 진짜 끝도 없구나. 과연 여길 다 돌 수 있을까? 다 돌고 나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책을 사게 될까 막 두려워질 지경이었어요.

시작하자마자 권당 500원씩 특가판매하는 올컬러 강아지, 고양이 사진집 발견하고 기절ㅇ<-< 제가 원래 이런 사진집 잘 안 사는 편인데 500원이라는 가격에 홀라당 넘어가서 4권 세트를 모조리 구매하고 말았습니다. 흑흑, 아우, 너무 귀여워ㅠㅠ

발견하자마자 입을 쩌억 벌리게 만들었던 북스피어 부스. 저 두꺼운 퍼언 연대기가 각권 천원이라고!? 내가 비록 1권을 산 일주일 후에 3권 세트 비치백 증정 이벤트가 터지는 바람에 2권부터는 좌절해서 못샀지만 이렇게 된 이상 그냥 넘어갈 수 없지!

...하고 들어갔더니 그것은 시작에 불과했습니다. 아발론 연대기 박스셋이 50% 할인 중이야, 으악! 나는 20% 할인으로 샀는데ㅠㅠ

덤으로 한번 반품된, 사실 시장원칙으로는 새 책 취급되는 책들로 사면 2만원이야! 으악! 내가 비록 일찍 사서 일찍 보고 일찍 흐뭇해하긴 했지만 이런 것을 보니 눈물이ㅠㅠ 어쩔 수 없이 같이 간 일행을 부추겨서 다 사게 만들었습니다.(...어?)

북스피어 좀 짱인듯. 진짜 싸게 팔고 있더라구요. 미야베 미유키 책들도 다 싸게 팔고. 그러고보면 이 부스만이 아니고 전반적으로 오쿠다 히데오, 히가시노 게이고 등등 일본소설들 구간들은 권당 무조건 5천원이라던가 30% 이상 할인이라던가 하는게 꽤 많았어요.

사고 나서 지친 표정을 짓고 있으려니 캔커피도 한잔 주시는 센스를 발휘해주시고, 여기가 이제 막 시작되는 A구역이라는 것을 감안하셨는지 책을 다 맡아주기까지 하셨습니다. 이 부스 분위기 너무 훈훈해. 덕분에 무거운 책 들고 다 돌아보겠다고 설치다가 뻗지 않고 편하게 돌아다닐 수 있었어요. 땡볕 때문에 죽는줄 알긴 했지만;(한 서너시간쯤 후에 보니 땡볕은 없어진 대신 사람이 두 배 이상 늘었던데 어느게 더 나았을꼬;)

중간에 쥘 베른 세트 구간 발견하고 기절. 3천원이라니! 안 샀던 거 몇 개 샀습니다. 그런데 15소년 표류기는 1권만 있고 2권이 없어서 좌절_no 해저 2만리는 또 2권밖에 없었는데 저녁 때 보니 찾아놓으셨더라고요. 근데 저는 해저 2만리는 이미 갖고 있다는 슬픈 사실.(...)

창가의 토토를 낸 프로메테우스 출판사에서 창가의 토토의 일러스트를 그린 이와사키 치히로의 그림책들을 팔고 있었습니다... 만 너무 저연령층을 위한 책이라서 그냥 보기만 했고. 책을 팔기보다는 알리고 싶다는, 애정이 느껴지는 태도로 이야기를 해주시는게 재미있었어요. 그외에는 사람들을 놓고 창가의 토토 출간 10주년 기념을 놓고 표지를 바꿀까 하는데 어떠냐고 의견을 물어보고 있었음. 이렇듯 편집부에서도 나오고 마케팅부에서도 나오고 하다 보니 판촉이나 책에 대해 이야기함에 있어서 재미있는 태도를 보여주는 부스들이 많았어요.

프로메테우스 출판사의 쇼핑백. 이 행사에서 쇼핑백이나 봉투들도 전체적으로 예쁜 디자인이 많아서 책 사고 받는 재미가 있었어요. 북스피어 쇼핑백도 예쁨.

문학동네 부스에서는 출간 첫날 100만부가 팔렸다는 댄 브라운의 신작의 국내 출간 제목을 놓고 투표를 하고 있었습니다. 전 로스트 심벌에 한 표. 잃어버린 상징은 소설이라기보다는 인문서 같은 느낌이 들어서...

또 하나 인상깊었던 다산북스의 부스. 아, 이분들 이거 책 파시는 솜씨가 보통이 아니더라고요. 특히 신간을 파시기 위해 교묘한 화술로 저를 흔들어두셨으나... 훗. 살 책은 많고 짐은 무겁다는 논지에 의해 겨우겨우 격파하는데 성공했습니다.

하지만 살인예언자 세트는 전권 샀어요.(...) 세트로 사면 50% 할인이더라구_no 나 이거 1권 있는데;ㅁ; 하지만 그래도 30% 할인보다는 4권을 50% 할인받는게 더 나았고; 그래서 1권은 일행에게 선물로 줬습니다. 후-_-;

이외에도 은하수를 여행하는 히치하이커 시리즈라던가... 뭐 정말 많은 책들이 있었죠. 이렇게 끝에서 끝까지, 진짜 체력을 죄다 뽑아내면서 끝까지 돌고 책도 왕창 사고 좋았습니다. 사람 정말 많더라고요. 사실 오늘도 한번 더 가보고 싶었지만 정말로 체력적으로 무리;

그런데 이 행사 24일까지라는데 문제는 어느 부스였는지 기억이 안 나지만 언제까지냐고 물어보니까 내일(즉 일요일, 오늘)까지라고 하던데 그건 또 무슨 말인지 모르겠습니다. 행사 자체는 24일까지지만 참가 부스 중에 그 전에 빠지는 부스들이 있는 걸까요?






덧글

  • dunkbear 2009/09/20 18:24 # 답글

    정말 놀랍네요...








    로오나님이라면 10만원 어치는 기본으로 가뿐하게 지르실 줄 알았는데... ㅎㅎㅎ
  • 로오나 2009/09/20 18:25 #

    한번 더 가보고 싶기도 한데... 문제는 특가판매하는 것들 중 많은 책들이 제가 이미 갖고 있거나 다 봤거나 기타등등이더라고요. 방패 크기의 인문서들(...) 중에 갖고 싶은게 꽤 많은지라 만약 주중에 나간다면 몇권 더 사올지도.
  • SoulLoss 2009/09/20 18:32 # 삭제 답글

    ..........가고싶네요... 정말루.......(젠장..ㄱ-)
  • 미르누리 2009/09/20 18:40 # 답글

    ㄷㄷㄷ 책을 좋아 하는 저는 가면 안되겠어요...
  • 로오나 2009/09/20 23:23 #

    가셔야죠.(훗훗훗)
  • 듀란달 2009/09/20 18:57 # 답글

    저길 가면 울화통 터질 것 같아서...(인터넷 서점에서 10% 할인받고 산 게 너무 억울해지네요).
    그저 일년 더 버티고 다음 와우북페스때 대량으로 지르기로 결심했습니다.
  • 로오나 2009/09/20 23:24 #

    그래도 이번에도 상당히... 획득할 물건이 많았습니다.
  • Initial_H 2009/09/20 19:12 # 답글

    전 지금 책수거[..]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입니다. 오늘까지라는건 북페중 책시장만 오늘까지라는거 같았구요. 나머지 행사는 24일까지일겁니다.
    근데 산지 얼마 되지도 않은 퍼언연대기가 저리 헐값에 나오는걸 보고 피눈물을ㅠㅠ
  • 로오나 2009/09/20 23:24 #

    책시장은 그 일반인이 나와서 책 파는 그거요? 아니면 출판사 부스 전체가... 라면 그 경우엔 진짜 의미가-_-;
  • thenen 2009/09/20 19:25 # 답글

    와우북 페스티벌이 금요일부터 일요일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24일까지 하는가요? 꼭 한번 가봐야지 생각했지만 맨날 끝나는 날에 알아서 못 가봤는데 그렇다면 내일이라도 가보렵니다.
  • 로오나 2009/09/20 23:24 #

    이번에는 24일까지라더군요
  • thenen 2009/09/20 19:26 # 답글

    헉 책시장이 오늘까지였구나 ㅠㅠ 이런 허무한
  • 로오나 2009/09/20 23:24 #

    근데 책시장이 개인 책시장을 말하는 건지 출판사 책 판매를 말하는 건지 모르겠어요
  • 해명군 2009/09/20 19:26 # 삭제 답글

    정가 25% 가격에 데려온 조르주 뒤비의 지도로 보는 세계사를 본 이상 뭐.......
    "생각의 나무"사에서 예산의 반 이상을 탕진했습니다만, 데려온 책의 가치는 그 이상이라고 확신하고 있습니다. 내년에는 이런저런 일들이 잘 풀려서(돈도 돈이고 시간도.....) 싹쓸이를 하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나저나 퍼언연대기는..... 정말 많은 사람들을 기쁘게 하고 그만큼 많은 사람들을 좌절의 구렁텅이로 몰아넣는것 같네요. ^^
  • 유로리아 2009/09/20 19:32 #

    ........그 책 엄마가 언젠가 사왔는데 저는 아직도 안 읽어봤어요 ㅠㅠㅠㅠ 아, 그 책이 12만원이라는 걸 알고는 식겁해서 방구석에 고이 모셔둬버렸습니다. 너, 너무 황송해!!! [옛날에 모르고 표지를 좀 찢었다는건 비밀 ㅠㅠ]
  • 로오나 2009/09/20 23:25 #

    사실 '너무 크거나' 해서 포기한 책도 좀 됩니다. 힘들었어요.
  • 송정의촌놈 2009/09/20 19:36 # 답글

    ..........................ㅠㅠ 부러워요
  • 카리스 2009/09/20 19:42 # 답글

    왜 08년도에 군대를 간 걸까요.. ㅠ.ㅠ
    이런 무시무시한 행사가 있다니...
  • 로오나 2009/09/20 23:25 #

    세상은 의외로 많은 기회로 넘쳐나죠
  • 33 2009/09/20 19:51 # 삭제 답글

    퍼언 연대기를 1천원에 판다는 건, 창고비라도 줄여보려는 눈물겨운 노력.
  • 33 2009/09/20 19:53 # 삭제 답글

    퍼언 연대기 그렇게 재고처리하고도 아직도 저렇게 떨이 판매를 할 정도라니... 도대체 애초에 몇 권을 찍어서 얼마나 안 나갔길래 아직도 퍼언 연대기 재고처리를...
  • 로오나 2009/09/20 23:25 #

    뭐 우리나라에서 서양 장르문학이라는건 의외로 굉장히 안나가는 분야라서...
  • 소우현 2009/09/20 21:18 # 답글

    이럴수가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왜 난 이걸 다 끝난 다음에 알게 되는걸까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로오나 2009/09/20 23:25 #

    언제나 버스가 떠난 후에 알게 되는 경우가 많죠.(...)
  • 희야♡ 2009/09/20 21:53 # 답글

    오늘까지 였군요.....아쉬운..ㅠ0ㅠ
  • 로오나 2009/09/20 23:26 #

    음. 그건 확실하지 않습니다.
  • 희야♡ 2009/09/20 23:41 #

    행사 카페 가보니까 거리도서전이 오늘까지더라구요...ㅠㅠ
  • 로오나 2009/09/20 23:46 #

    저런저런.(...)
  • 미리 2009/09/20 22:22 # 답글

    부럽습니다 ㅠㅠ!!!
    이제서야 이런행사를 알다니 억울하지만.. 또 열릴테니 기대가 됩니다!
  • 로오나 2009/09/20 23:26 #

    아니 일단 행사 자체는 24일까지에요
  • 楚鈴 2009/09/20 23:04 # 답글

    악!! 재작년에 날짜 착각해서 놓치고 작년에는 벼르고 별렸다가 오픈날 가서 쏠쏠하게 책들 짊어지고 왔는데 올해 또 놓쳤네요 ㅠㅠ
    9월 중에 하는 것은 알고 있었는데 이번 달에 이런저런 일로 정신이 없다보니...orz
    아.. 정말 좌절 ㅠㅠ 눈물만 삼키고 있습니다 ㅠㅠ
    내년에는 미리미리 체크해놔야겠어요... T^T
  • 로오나 2009/09/20 23:26 #

    아니 올해 행사는 24일까지에요. 윗분이 책시장이 오늘까지라고 써주셨는데 이 책시장이 개인 책시장인지 아니면 출판사 책 판매인지 모르겠습니다.
  • Initial_H 2009/09/20 23:38 # 답글

    출판사 부스인게 거의 확실합니다. 일정에도 나와 있는걸요.orz
    http://www.wowbookfest.org/html/schedule02.html
  • 로오나 2009/09/20 23:40 #

    오, 마이갓. 하지만 전 건질만큼 건졌으니 괜찮음.(...)
  • 동굴아저씨 2009/09/21 00:08 # 답글

    히,히밤!!왜 내가 집에 있을 때 저런 행사를 하는 거냐고~!!!
    그나저나 언제 또 하려나...
  • 로오나 2009/09/21 09:22 #

    내년에 또.
  • 공룡사랑 2009/09/21 00:28 # 답글

    ㅠㅠ 하루종일 아파서 쓰러져 있던 날 행사를 하다니 ㅠㅠ
    아앍이어요. 24일까지라니까 델문도 노는 내일 빼고
    모레 가봐야겠지 싶어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로오나 2009/09/21 09:22 #

    힘내세요
  • 메타트론 2009/09/21 00:42 # 답글

    이런 제길 가고싶었는데 oTL
  • 로오나 2009/09/21 09:22 #

    언제나 버스는 떠나고~
  • 소시민 2009/09/21 08:48 # 답글

    쥘 베른 컬렉션의 가격에 혹해 가고 싶은 마음이 급상승했다가

    책판매가 어제까지 였다는 것을 보고 급좌절했습니다. ㅠㅠ

    내년에도 나오겠죠? OTL
  • 로오나 2009/09/21 09:23 #

    음. 슬픈 일이에요. 내년에도 나오겠죠.
  • 역설 2009/09/21 15:07 # 답글

    거리도서전과 와우책시장 두개는 주말로 끝~이죠. 하하.
    나머지는 이런저런 행사들인데... 어째 행사 자체는 풍성하게 많은데 딱히 가고 싶어지는 건 없고 있더라도 시간이 안되고 그러네요. 2회인가 1회인가에는 좌백님 오셨었다고 했는데.

    퍼언연대기 사려다가 문체가 저랑 안 맞다는 핑계로 안 샀습니다. (....)

    사실 아발론 연대기가 너무 무거워서 orz
  • ciel 2009/09/21 22:54 #

    제작년 좌백님 오셨던 그 와우북행사에 갔었는데 작가와의 대담 시간에 늦어서 거리도서전을 그냥 지나쳐만 왔지요..;;
    퍼언연대기는...전 비치타올 세트 받았으니까 만족할래요...(침울)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