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포터 시리즈 역대 흥행성적을 살펴보자


해리포터와 마법사의 돌
제작비 1억 2500만 달러
북미 개봉성적 3억 1757만 5550달러
전세계 개봉성적 9억 7473만 3550달러

기념비적인 시리즈의 제1탄. 원작소설은 초판 500부 밖에 찍지 못했던 것으로도 유명. 그러다가 대박 나서 점차 권당 밀리언셀러급 유명세를 타다가 영화화를 계기로 역사상 유례없는 글로벌하고 월드와이드한 인기를 누리게 되었죠. 1편은 영화만 보면 내용 연결이 이해가 안 가는 만듬새를 보여주었음에도 불구하고, 정말 '와! 소설에서 그대로 나온 것 같은, 덤으로 미모도는 확 업한 것 같은 애들이 와글와글!'하는 맛과 소설 속 세계를 그대로 그려낸 영상이 매력적이었어요. 지금처럼 칙칙하지 않아서 보기만 해도 즐거운 영상들이 많았음.

이때 감독은 크리스 콜럼버스, 알버스 덤블도어 역은 지금은 고인이 되신 리차드 해리스. 10억 달러가 안된 것이 정말 아깝다는 생각이 들 정도의 엄청난 흥행성적을 기록했습니다.


해리포터와 비밀의 방

제작비 1억 달러
북미 개봉성적 2억 6198만 8482달러
전세계 개봉성적 8억 7864만 3482달러


2편은 개인적으론 1편의 장점은 그대로 갖고 있었지만 무척 지루했습니다. 이때까지 원작자인 조앤 롤링은 영화를 만들 때 전혀 각색을 허가하지 않다가, 소설을 그대로 영화로 옮겼을 때 어떤 문제가 생기는지 전세계적인 반응과, 흥행성적의 하락하는 것을 보고는 4편부터는 각색을 허락했다고 하죠.(3편까지는 그대로 GoGo하고 확실하게 피봤음) 개인적으로는 제작비가 오히려 줄어든 것이 신기했던 2편. 아마도 1편의 세트를 그대로 활용하면서 제작비 절감이 가능해졌던 것이겠죠.

이때도 감독은 크리스 콜럼버스, 알버스 덤블도어 역은 리차드 해리스.


해리포터와 아즈카반의 죄수
제작비 1억 3천만 달러
북미 개봉성적 2억 4954만 1069달러
전세계 개봉성적 7억 9563만 4069달러


역대 최악의 성적을 기록한 3편.(물론 역대 최악이라고 하면서도 8억 달러에 육박하고 있다는 사실이 이 시리즈가 얼마나 무시무시한 인기를 갖고 있는지 잘 보여주죠) 이 3편의 눈에 띄는 하락과 전세계 팬들의 원성을 겪은 원작자 조앤 롤링은 고집을 꺾고 영화적 각색을 허락하게 됩니다.(3편에서도 어느 정도 허가는 되었다고 알고 있는데) 개인적으론 2편이 너무 재미없고, 역시 개봉 후 평이 너무 안 좋아서 안 봤던 작품. 뭣보다 서양애들이 얼마나 빨리 자라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줬다고나 할까; 1, 2편의 사랑스럽던 애들은 어디로 가고ㅠㅠ

감독은 알폰소 쿠아론으로 교체. 알버스 덤블도어 역도 리차드 해리스가 사망함으로써 '반지의 제왕'에서 간달프, '엑스맨' 시리즈에서 매그니토로 유명한 이안 맥켈런이 맡는다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당시에 이 일로 참 말이 많았죠. '해리포터에 간달프가 나온대!' 하지만 결국은 마이클 갬본이 맡았어요. 참고로 덤블도어도 게이라고 원작자 조앤 롤링이 밝힌 바 있어서 게이로 유명한 이안 맥켈런이 알려졌으면 절묘한 매칭이 이루어졌을지도.(...)


해리포터와 불의 잔

제작비 1억 5천만 달러
북미 개봉성적 2억 9001만 3036달러
전세계 개봉성적 8억 9592만 1036달러


어째서인지 모르지만 무슨 소년만화 배틀물도 아닌데 사상 최강에 전투력 증가를 전면에 내세웠던 4편.(물론 우리나라 마케팅 한정) 포스터만 봐도 참 늠름하다는 느낌이 물씬. 원작 4편은 시리즈 중 왠지 모르게 '문학적인' 평이 높았던 작품이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시리즈 중에 가장 재미없었던 한편으로 기억에 남아있고.(먼 산) 출간 전에 누군가 죽는다는 떡밥을 던져서 엄청 시끌시끌했는데 뚜껑 따 보니 왠지 듣보잡 애가 하나 죽었을 뿐이고.(...) 하여튼 영화는 3편에서 추락하더니 4편에서 다시 비상! 9억 달러에 육박하는 성적을 기록하면서 앞으로도 이 시리즈로 벌어먹을 날이 얼마나 창창한지 관계자 모두에게 만세를 부르게 합니다.

당연하지만 최악의 성적과 평을 기록한 3편의 감독 알폰소 쿠아론은 가차없이 교체. 마이크 뉴웰이 메가폰을 잡게 됩니다. 덤블도어 역은 그대로 간달프... 아니 마이클 갬본. 이때부터 이 시리즈 포스터수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면서 온갖 구도의 포스터들이 범람하게 된 느낌.


해리포터와 불사조 기사단

제작비 1억 5천만 달러
북미 개봉성적 2억 9200만 4738달러
전세계 개봉성적 9억 3821만 2738달러


시리즈 두 번째로 많은 흥행성적을 기록한 5편. 원작 중에 재미있었던 일화는 국내에는 전 5권으로 출간된 원작의 초판 1쇄 부수가 각 권당 20만부였다는 것. 당시에 이 계약 하나 따내자고 수많은 인쇄소들이 공무원 시험 경쟁률이나 대입 경쟁률조차 훨씬 초월하는 가공할 경쟁을 벌였다는 사실은 거의 전설로 남아있다고 함. 해외는 어땠냐 하면 초판 부수가 850만부였는데 애당초 이런 정도의 레벨은 눈에 차지도 않았겠죠.(...) 이후 6편에서는 초판부수 1080만부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7편은 초판이 1200만부였고 첫날 830만부가 팔려나갔죠. 시리즈 누계는 4억부를 넘고 있고. 이미 3편 때부터 '해리포터 시리즈가 출간되는 날은 물론, 그 주에는 북미 박스오피스 수익이 대폭적으로 깎여나가니 이때를 피해서 개봉날짜를 잡아야 한다'는 것이 영화계에 정설로 자리잡힐 지경이었습니다. 북미의 시장규모는 세계최고라서 초판 100만부 이상을 찍는 기라성 같은 작가들이 존재하지만, 그런 작가들의 전설조차도 해리포터 시리즈 앞에선 무색했죠.

어쨌든 5편은 6편 감독도 맡은 데이빗 예이츠가 메가폰을 잡으며, 4편 이상의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이때까지 정말 놀라운 점은 이 시리즈는 정말로 제작비 상승이 거의 없다는 것. 다른 인기 시리즈를 보면 시리즈가 진행될 수록 제작비가 기하급수적으로 상승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5편까지도 1억 5천만 달러였으니까요. 하지만 6편의 제작비는 아직 명확히 공개되어있진 않은데 2억 달러 이상이라고 합니다. 상, 하로 나뉘어서 만들어지는 7편은 과연 얼마나 돈이 들어갈지 모르겠군요. 동시 제작이니 의외로 한 편당 제작비는 적게 들 것 같긴 한데...

이 시리즈가 원작소설을 보든, 영화를 보든 사상 최강의 인기 시리즈라는데는 이견이 없습니다. 이견을 낼려고 해도 객관적인 자료가 증명하고 있는데 도대체 무슨 말을 할 수 있겠어요?; 이후에 전설이 되어 계속해서 회자될지, 아니면 사상 최강의 유행으로 금세 잊혀질지는 시간만에 알려줄 수 있겠지만...

6편인 '해리포터와 혼혈왕자'는 북미에서 전야제 성적만으로 2220만 달러를 벌어들이며, '다크 나이트'가 갖고 있던 종전의 기록을 깼습니다. 대박은 보장이지만 과연 얼마나 벌어들일지는 두고 봐야겠죠. 하지만 전 6편 어제 보고 왔는데 재미없었습니다.(...)





핑백

  • 13월의 혁명자 로오나의 仙夜餘談 : 해리포터와 혼혈왕자 첫 3일간 역대 9위 기록 2009-07-19 14:32:59 #

    ... 억 5287만 달러를 벌어들인 상태. 이 부분에서도 트랜스포머에 뒤집니다만 그쪽은 한주 전부터 선행개봉한 국가들이 있어서 그대로 비교할 수는 없겠죠. 어쨌든 과연 최종성적에서 전작들을 뛰어넘을 수 있을까요? 개인적으론 별로 재미없게 보았지만 북미 쪽에서는 전문가평, 관객평이 모두 호조를 달리고 있어서 이대로 흥행기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 같아요. ... more

  • 이글루스와 세상이 만났습니다 : 7/20 2009-07-21 10:18:46 #

    ... 온] 독특한맛 타이식 굴부침 요리[네이트온] 내 여친이 이런 화장하면 창피해[네이트] 연애 '청소도구 이론'에 이은 '등긁개 이론', 난 어떤 유형?[네이트] 백만명 넘은 해리포터 시리즈, 역대 흥행성적 살펴보니[네이트] 지상파 3사 사극 비교…선덕여왕vs자명고vs천추태후[네이트] 아침식사 대용으로 딱인, 새우오믈렛 샌드위치[네이트] 깔끔한 넥타이로 멋을 낸 스 ... more

덧글

  • 고마저씨a 2009/07/16 22:03 # 답글

    와! 해리포터의 흥행성적을 정말 알기 쉽게 해 놓으셨네요!
    저도 몰랐는데~ 포스팅 보고 알았습니다 :)
    정리하시느라 수고하셨어요!!
  • 로오나 2009/07/16 22:17 #

    감사합니다.
  • cyg_ 2009/07/16 22:08 # 답글

    간달프역을 맡았고 게이인 건 이언 맥켈런이죠 (참고로 롤링은 덤블도어도 게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언 맥켈런에게도 제안이 갔지만 간달프와 오버랩되서 거절했다는 썰도 있고요. 개인적으로 갬본은 리처드 해리스보다 덤블도어와의 싱크로율이 극히 낮아서 ㅠㅠ 차라리 이언 맥켈런이 어울렸을 것 같습니다만...


  • 로오나 2009/07/16 22:14 #

    아, 게이인 건 덤블도어였군요. 제 기억이 잘못된 게 맞네요. 수정하겠습니다. 미안해요 마이클 갬본ㅠㅠ

    이언 맥켈런은 정말 유명한... 게이! 덕분에 그걸 소재로 엑스맨에 대한 수많은 이야기들이_no
  • 단수 2009/07/16 22:13 # 답글

    반지의 제왕에서 간달프 역을 맡았던 배우는 엑스맨에서 마그니토역을 맡았던 이안 멕캘런입니다. 처음에 이안 맥캘런이 덤블도어역을 맡을 거라는 루머가 돌았었는데 그때 착각하신 듯 하네요. 마이클 감본은 반지의 제왕에 출연한 적도 없고, 게이도 아니랍니다. 젊었을 때는 동성애자였는데 지금은 아니라고...-_-;;
  • 로오나 2009/07/16 22:14 #

    죄송합니다. 착각했습니다. 수정하겠습니다. 미안해요 마이클 갬본ㅠㅠ
  • 잠본이 2009/07/16 22:14 # 답글

    간달프는 이안 맥켈렌이죠.
    http://en.wikipedia.org/wiki/Gandalf#Adaptations

    ......라고 쓰고나서 보니 벌써 두분이나 지적을 OTL
    (그만큼 여기가 보는 눈이 많은 곳이라는 소리!)
  • 로오나 2009/07/16 22:15 #

    우웃, 3연타로 지적이! 미안해요 마이클 갬본ㅠㅠ
  • 피곤한고양이 2009/07/16 22:21 # 삭제 답글

    포스터종류가 늘어난건 시대의 흐름인거 같습니다.
    어느순간부터 영화포스터들이 캐릭터별로, 커플별로, 복장별로 다양하게 나오는게 트랜드처럼됬죠.
    특히나 시리즈물이라면 등장캐릭도 다양하니
    뭐1,2에선 해리에게 초점이 맞춰진 스토리였다가 슬슬 주위캐릭들의 비중이 커지기 시작한거도 한몫하지 않았나 싶네요
  • 로오나 2009/07/16 22:25 #

    그걸 감안하더라도 최근 해리포터 시리즈의 포스터는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6편의 경우 정말 많죠. 미치도록 많아요......
  • 피곤한고양이 2009/07/16 22:31 # 삭제

    당연하죠.
    용자왕 론이 각성하면서 새로운주인공이 되는 바람에 다음부턴 다른캐릭들은 보기 힘들어지니까,마지막으로 포스터로라도 실컷보라는 제작진의 배려거든요
  • 메타트론 2009/07/16 22:33 # 답글

    불의잔 부터 론간지가 각성했군요.
    이제 해리포터따윈 빗자루로 쓸어버리고 주인공으로 등극을...
  • 로오나 2009/07/16 23:08 #

    그러나 현실은 론찌질.(...)
  • dunkbear 2009/07/16 22:52 # 답글

    1편은 배경 설명 때문에 가장 긴 러닝 타임을 가졌는데도 성적이 좋았었죠. 좀 지루한 면도 있었지만 1, 2편을 감독한 크리스 콜럼버스의 솜씨는 충분히 빛을 발했다고 봅니다.

    3편의 알폰소 쿠아론은 평단에서는 호평을 받았다고 알고 있는데 제가 잘못 들었나 보네요. 나름대로 자기만의 색깔을 잘 넣어서 이전의 1, 2편과 차별화에 성공한 것 같던데... 원작 3편을 가장 재미있다고 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분량도 적당하고 나름대로 미스테리에 반전도 있어서 말이죠.

    4편부터는 원작 분량이 우라질스럽게 늘어나서 (5편 나왔을 때는 정말 경악할 수준이었죠.) 롤링이 각색을 허락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원작 중에 가장 짧은 1, 2편도 여러 등장인물과 배경이 삭제되는 마당에 4편부터는 오죽 했겠습니까... ㅡ.ㅡ;;;;

    아무튼 박스오피스 성적들은 정말 ㅎㄷㄷ;;; 하네요... 프랜차이즈의 힘은 정말 대단하다는....
  • 로오나 2009/07/16 23:11 #

    원작에 대해선 전 사실 1-3편은 기억에 남아있질 않습니다. 별로 재미있게 보지도 않았고 인상깊은 것도 없었어요. 4편은 너무 재미없어서 기억합니다. 5편과 6편은 등장인물들의 눈높이가 달라지면서 무척 재미있게 보았죠. 7편은 볼간지가 볼찌질이었다는 것을 확인하고 이게 뭥미!?

    3편이 평단에서 호평을 들은 것은 맞습니다. 근데 흥행이 증명하듯 관객평은.(...) 뭐 2편의 영향도 있었겠습니다만.
  • DukeGray 2009/07/16 22:56 # 답글

    원래는 매년 한권씩 나올 예정이었던 영화들이 이리치이고 저리치인 덕에 날짜도 밀리고, 애들도 나이를 더 먹은게 좀 아쉽네요.
  • 로오나 2009/07/16 23:07 #

    책도 매년 한권씩 나올 예정이었지만 언제부터였더라, 조앤 롤링의 집필속도가 늦어져서 나중에는 2년에 한권씩 나왔죠.
  • 잠본이 2009/07/17 00:00 #

    사실 저런 규모의 블록버스터 영화를 만드는 입장에선 간격이 너무 짧아도 준비하기 힘들죠. 대부분의 영화들이 2년 넘어서 속편 나올수밖에 없는 걸 생각하면...
  • SilverRuin 2009/07/17 13:20 #

    아즈카반까지는 1년에 한권씩 나왔고 불의잔-불사조기사단-혼혈왕자-죽음의성물이 약 2년씩의 간격을 두었죠. 총 집필 기간은 약 10년이 되었고요
  • 리하이트 2009/07/16 22:57 # 답글

    성적이 어마어마하군요 -ㅁ- 책이든 영화든 조앤롤링여사는 정말 개인기업 덜덜
  • 로오나 2009/07/16 23:08 #

    아직도 벌 수 있는 날이 창창할 뿐이고.(...)
  • kaslan 2009/07/16 23:07 # 답글

    스네이프 교수님이 XX하셨기 때문에 보지 않을 것입니다.... 나의 스네이프 교수님이!
  • 로오나 2009/07/16 23:08 #

    그는 그걸로 역사에 남을 전설의 츤데레, 츤데이프로 완성되었던 것입니다.
  • 헤이렐 2009/07/17 00:25 # 삭제 답글

    전...극중 인물들의 성장과 우리 현실의 아이들의 성장이 맞물려진다는 점 땜에 해리포터 시리즈를 더 높이 사는 편인데...때문에 어떻게 각색들 하든지간에 영화는 꼭 볼 생각입니다!!여태까지 나온 영화를 물론 다 봤구요..^^근데 확실히 루퍼트가 잘생겨진다고 느껴지네요...ㅎㅎ그리고...더불어 톰 펠튼도 눈에 들어오고...ㅋㅋ
  • 로오나 2009/07/17 23:41 #

    사실 그런 면이 대단하죠. 저도 시리즈를 보면서 5권부터 감탄한 부분이 그거였습니다.
  • cyg_ 2009/07/17 00:55 # 답글

    수정하시느라 고생이 많으십니다...만^^;;;
    알'버스' 덤블도어랍니다 :)
  • 로오나 2009/07/17 01:01 #

    으, 으악! 또 수정이라니! 또 수정해야 한다니! 어헝헝헝ㅠㅠ
  • 설아 2009/07/17 01:07 # 답글

    저도 어제 6편 보고 왔는데 뭐랄까..=ㅅ=원작의 중요장면만 좀 갖다놓은 것 같고, 매 권마다 성장하며 달라지는 해리포터에 대한 포인트를 못 짚은 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춘기 시절인 5권 6권에서 해리포터의 심경변화(?)같은 게 크게 달라지는 것을 느꼈는데 영화 6편은 등장인물들이 그냥 밍숭맹숭 하다는 느낌을 받았달까요..그래도 론은 우월했습니다. 금빛 속눈썹ㅠ.ㅠ
  • 로오나 2009/07/17 01:12 #

    하지만 작중에서 워낙 찌질해서...(먼 산) 전 루나 러브굿이 너무 귀여워서 맹렬하게 타올랐지만 출연빈도가 너무 낮아서 좌절하다 못해 분노ㅠㅠ
  • 플라토니온 2009/07/17 01:52 # 답글

    해리포터는 그저 엠마 왓슨 보러 갑니다 ㅇ_ㅇ/
  • 로오나 2009/07/17 23:41 #

    걔도 옛날이 좋았어요.(...)

    그러고보니 엠마 왓슨 스펙이 장난 아니더군요. 천재던데.
  • 야호 2009/07/17 06:29 # 삭제 답글

    전 아즈카반의 죄수를 참 좋아합니다. 10번은 봤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ㅜㅜ아무튼 잘 정리해주셔서 감사해요~ㅋㅋ
  • 로오나 2009/07/17 23:41 #

    좋아하시는군요^^
  • 소시민 2009/07/17 09:06 # 답글

    1편의 포스터와 5편의 포스터를 동시에 보니 확실히 세월은 흐른다

    는게 와닫습니다.
  • 로오나 2009/07/17 23:42 #

    시간의 흐름이 참 적나라하게 보이죠
  • 알렉세이 2009/07/17 11:00 # 답글

    1편의 귀여운 애들은 어디가고 지금은 이게 어른인지 청소년인지 구분이 안될 지경이에요.ㅜ_ㅜ
    그런데 간달프님이...매그니토님이 게이였다니..으악~!(자폭)
  • 로오나 2009/07/17 23:42 #

    아, 이안 맥켈런이 게이인건 꽤 유명한 사실이고 게이 애인과 온천에 같이 들어간 사진까지 많이 나돌았는데 모르셨군요^^;
  • 모든것의한울 2009/07/17 11:20 # 삭제 답글

    예전에 네이버 뉴스던가? 보니까 뭐 호그와트의 저주하면서 해리 포터로 돈 번 건 조앤롤링 밖에 없다고 해서 영화 돈 별로 못 벌었을 줄 알았더니 가장 못 번 3편이 7억 9천만달러 이상, 헐.
  • 모든것의한울 2009/07/17 11:32 # 삭제 답글

    어쨌든 해리 포터, 정말 기념적인 작품이라 생각됩니다. 영화란 게 3부작은 커녕 속편 나오기도 힘든 경우가 많은데 7편씩이나 나오는데다 반지의 제왕, 나니아 연대기를 제외하면 대부분 판타지 소설책[동화책?] 원작 영화들은 망하는 경우가 많은데[예로 에라곤, 다크 이즈 라이징이라던가요.]
  • 로오나 2009/07/17 23:42 #

    ...누가 썼는지 몰라도 망상 속에서 글을 썼나 보군요. 이 시리즈가 돈을 못벌었을리가-_-;;;
  • 카바론 2009/07/17 16:40 # 삭제 답글

    아즈카반의 죄수는 정말 용서가 불능이에요.

    그 늑대인간은 진정 충격과 공포의 화신이었다니까요.
  • 로오나 2009/07/17 23:43 #

    음. 어느정도였길래;;;
  • saveus 2009/07/17 17:12 # 답글

    캐리비안의 해적 2편과 동시에 제작했다는

    캐리비안 3편의 제작비를 보면..동시촬영 이라고

    꼭 제작비가 적게 드는건 아닐수도 있습니다...ㅡㅡ;;..
  • 로오나 2009/07/17 23:43 #

    하긴 어마어마한 제작비였죠. 벙찔 정도였으니.
  • Ragna 2009/07/17 17:27 # 답글

    7편이 울 볼선생께서 좀 찌질하게 나오긴 했지만..초반부 영웅 중의 영웅, 히로인 중의 히로인인 헤르미온느의 활약이 너무나너무나 뛰어나기 때문에 영화가 기대가 되네요..걍 헤르미온느와 죽음의 성도들로 나왔으면 좋겠어요
  • 로오나 2009/07/17 23:44 #

    7편은 사실 볼간지가 볼찌질이었고 덤블도어는 원래 죽일놈이었다는 것 외엔 기억이 안나요(...)
  • 바른손 2009/07/17 17:31 # 답글

    대단하네요.체크포스트 해둬야겠어요.
  • 2009/07/17 18:14 # 답글

    포스터들을 쭉-보고있자면 애들 커가는 속도가 보이네요 ..ㅠ
    1편때의 동글동글 귀여운 아이들은 어디가고 지금은 벌써 어른이 되있고 ..ㅠㅠ 흐흐허허헝..
  • 로오나 2009/07/17 23:44 #

    시간의 흐름은 무정하죠
  • 루온 2009/07/18 16:22 # 삭제 답글

    이안 멕켈런씨, B.D Wong과 더불어 할리우드에서 존경받는 동성애자 아이콘중 한분이시죠. 그러고 보니 올해가 스톤월 항쟁 40주년이니, 이안멕켈런 씨에게는 의미있는 해군요.(딴소리..)
  • 로오나 2009/07/19 02:04 #

    그런데 다시 봐도 마이클 갬본 씨의 덤블도어는 간달프와 닮았습니다. 주변에 착각하는 사람이 한둘이 아니에요_no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