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박스오피스 '트랜스포머' 폭풍 2주째와 한국영화들

한국영화로서는 참 암울한 시기라고 해야 하나, 예상대로 버티는 것만으로도 찬사를 받아 마땅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개봉 2주차에 들어섰음에도 불구하고 트랜스포머 군단의 폭풍이 사그라질 줄 모르는군요. 북미에서나 우리나라에서나.

'트랜스포머 : 패자의 역습'이 2주 연속 1위에 군림했습니다. 지난주에 이어 이번 주말에도 140만 4129명을 동원, 누적관객수는 이미 523만 4461명을 달성하면서 전작의 기록인 750만명을 깰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덤으로 올해 최고기록입니다. 아무래도 이 기세면 진짜 깰 것 같은데-_-; 개봉관수는 전주의 1214개관에서 1076개관으로 140개 정도 줄어들었지만 아직도 스크림 독점에 대한 이야기가 와르르르 쏟아져나올 것 같은 스크린 점유율입니다. 현재까지 누적 흥행수익은 352억 7천만원. 전세계적으로 5억 9천만달러를 벌어들인 상황에서, 우리나라에서만도 3천만달러 가까이 벌어들였군요. 그나마 환율문제가 있어서 그렇지 예전이었으면 벌써 3천만달러를 훌쩍~ 넘었겠는데;

2위는 2주 연속 1위에 이어 2주 연속 2위를 달성한 '거북이 달린다'입니다. 트랜스포머 군단의 폭풍이 휘몰아쳐도 정말 분투해주고 있군요. 주말관객 25만 8156명, 누적관객은 242만 4975명을 기록하면서 300만 돌파도 가능할지도 모르겠다는 기대를 품게 만드는군요. 누적 흥행수익은 162억원. 제작비가 40억원 정도로 알려져 있는 상황이라 올해의 대박 중 하나로 기록될 듯합니다.

3위는 국민여동생 장미란 선수도 울었다는(...) '킹콩을 들다'입니다. 실화를 바탕으로 재창작된 드라마로 상당히 호평받고 있죠. 그에 비해 성적은 기대보다 저조하군요. 하지만 트랜스포머 군단의 난동 앞에서 선전했다는 느낌입니다. 평이 좋은 만큼 앞으로 꾸준히 흥행할 것도 기대해볼 수 있을 듯. 그래도 트랜스포머의 관수가 줄어들면서 521개관이라는 메이저급의 개봉관수를 잡았고, 주말관객은 25만 1569명, 첫주 관객은 33만 3346명입니다. 첫주 흥행수익은 22억 7천만원. 이 영화 제작비는 16억원 정도로 알려져 있는데, 아무래도 마케팅비를 포함하면 한 30억 정도는 되지 않았을까 싶군요.

4위는 전주 3위였던 '여고괴담5'입니다. 그나저나 지난주 흥행을 보고 이 영화 벌써 끝나는 상황인가 싶었는데, 어째 주말관객이 전주에 비해 오히려 더 늘어난 8만 1047명... 덕분에 누적 57만 1378명이고 흥행수익은 36억 6천만원입니다. 이제야 순제작비는 넘겼고, 과연 25~30억 정도로 보이는 총제작비를 회수할 수 있을까... 못넘을 것 같지만;

전주 순위를 그대로 지킨 '박물관이 살아있다2'가 5위. 주말관객 3만 9184명, 누적관객 196만 572명입니다. 200만명 돌파 진짜 간당간당한데 과연 넘을 수 있을까; 누적 흥행수익 122억 5천만원.

전주 4위였던 '링스 어드벤처'가 6위, 주말관객 3만 2849명, 누적관객 10만 6923명, 누적 흥행수익은 6억 5천만원입니다.

전주 6위였던 '마더'가 7위. 주말관객 1만 7352명, 누적관객 297만 7005명, 누적 흥행수익은 197억 9천만원인데... 300만 돌파가 무지무지 간당간당한 것이 참-_-; 이 추이면 아깝게 못넘을 것 같긴 한데...

8위는 전주 7위였던 '터미네이터 : 미래전쟁의 시작'. 트랜스포머 군단에게 인기도 뺏기고 상영관도 뺏기고... 주말관객 1만 2589명, 누적관객 451만 4024명, 누적 흥행수익은 296억원.

9위는 새롭게 개봉한 '언노운 우먼'입니다. 21개관에서 개봉해서 주말관객 8404명, 첫주관객은 1만 2706명, 첫주 흥행수익은 9천만원.

10위는 '드래그 미 투 헬'입니다. 주말관객 2944명, 누적관객 27만 2541명, 누적 흥행수익은 18억 2천만원.


그럼 이제 3주차에 접어드는 트랜스포머의 포...포퐁! 과 맞서싸울 용자들 중에 관심이 가는 녀석들만 추려서 살펴보자면,

주온 시리즈 10주년 기념작이라는 '주온 : 원혼의 부활'이 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큰 인기를 구가한 시리즈였죠. 물론 저는 공포영화라는 이유만으로도 영원히 만나지 않을 작품으로 부르고 싶습니다만.(덜덜덜)

뭔가 '벗었노라, 팔겠노라!'하는 포스가 느껴지는 마케팅의 '오감도'입니다. 일단 벗긴 벗나 봅니다. 근데 별로 보고 싶은 마음은 안드는군요.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한! 뤽 베송이 감독이라는 이유로 별로 보고 싶지 않고 CG를 보니 한번 더 보고 싶지 않은 '아더와 미니모이'도 개봉합니다. 뭐 평가 보고 '혹시나'하면 볼지도?





덧글

  • 미르누리 2009/07/07 22:13 # 답글

    머 아직 본격 적인 방학 시즌 전이니 방학하면 좀더 불어 나겠네요 과연 외화 최초 1000만을 넘길 것인가..
  • 로오나 2009/07/07 22:14 #

    진짜 가능성 있습니다-_-; 물론 좀 더 두고봐야겠지만.
  • 배트맨 2009/07/07 22:35 # 답글

    <언노운 우먼>을 보려고 했는데 배정된 상영관이 없더군요. 교차 상영이라도 해줬으면 좋겠는데 말입니다. 전국에 걸어놓은 스크린이 21개관이면, 제가 못찾을 만도 한 것 같습니다.

    <트랜스포머>의 기세가 무서운 것은 좋은데, 이 녀석 때문에 선택의 범위가 너무나 좁아진 것 같아서 짜증이 조금은 납니다. 몰빵을 해줘도 이렇게 해줄 수 있는 건가요. (한숨)
  • 로오나 2009/07/07 23:09 #

    심각한데 뭐 그만큼 장사가 되다 보니 극장주들의 심정도 이해가 안 가는 것은 아니랄까--; 아직도 좌석 차는 비율이 굉장하다고 하더군요. 어쨌든 다른 영화 찾아보기 힘든건 정말 짜증나긴 합니다.
  • 아크메인 2009/07/07 22:46 # 답글

    지금까지 트포 두번봤는데 앞으로 한번은 더 볼듯 합니다(.....)
  • 로오나 2009/07/07 23:09 #

    평은 모 아니면 도지만 어쨌든 모두 한번씩은 보는 듯=ㅂ=;
  • 더카니지 2009/07/08 00:05 # 답글

    으악, 안돼! 여고괴담5는 망해야 되거늘!
    그나저나 트랜스포머2의 기세는 정말 무섭기 짝이 없네요. 전 하도 꽝이라서 개봉당일 관람 이후 시간이 지났는데도 2회차 볼 마음이 전혀 없는데...
    대구 아이맥스로 볼려고 해도 캐쉬백 예매가 자꾸 오류나서 짜증나서 관둘까 고민 중.
  • 로오나 2009/07/09 01:26 #

    음. 저것도 성공했다곤 할 수 없죠;
  • 동굴아저씨 2009/07/08 03:10 # 답글

    주온 포스터에서 움찔...흠칫...오우 리얼리티...
  • 로오나 2009/07/09 01:26 #

    예고편도 보고 싶지 않은 영화.
  • 이네스 2009/07/08 05:15 # 답글

    개인적으로 몰빵에 퀄리티저하땜에 트랜스포머2는 정이안가요.
  • 로오나 2009/07/09 01:26 #

    뭐 전 기대한건 충족하고 온 듯합니다. 이집트 부분이 워낙 저질이라 문제지.
  • 미르누리 2009/07/08 08:42 # 답글

    아 그러고 보니 어쩌다 공짜로 3번 봤는데.... 아이맥스서 한번더 봐야 하는 생각도...
  • 로오나 2009/07/09 01:26 #

    아이맥스로 보면 확실히 보는 보람이 있는 영화죠.
  • SoulLoss 2009/07/08 12:11 # 삭제 답글

    칫... 안봐줄테다.(궁시렁)
  • 고어씨 2009/07/08 12:22 # 답글

    아무리 봐도 트랜스포머의 흥행력은 먼치킨급이죠. 아마 다른 영화는 안될꺼야..라는 분위기려나.
    거북이 달린다나 킹콩을 들다는 솔직히 몇칠전까지 들어보지도 못했습니다. 역시 다른 영화는 안될꺼야..

    게다가 곧 나올 영화들도 '해리포터:론간지의 역습(...?)'나 '아이스 에이지3:다람쥐의 귀환(...?)'와 함께 '퍼블릭 에너미 - 조니 뎁 더 마피아(....?)'가 나올 예정이니... 진짜로 다른 영화는 안될듯.

    왠지 신경쓰이는 부제를 신경쓰면 지는겁니다.
  • 로오나 2009/07/09 01:27 #

    킹콩을 들다는 그래도 꽤 많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지금도 꾸준히 이야기가 나오고 있고요.
  • Ragna 2009/07/09 01:08 # 답글

    트포2 보기 싫어서 요즘 극장을 안 갑니다..ㅠㅠ 극장수가 완전 깡패...심지어 롯*시*마에서는 15분에 한 관씩 있었단 전설이...심지어 5~7시 타임엔 같은 시간에 두 개 관씩...후덜덜했죠
  • 로오나 2009/07/09 01:28 #

    진짜 깡패죠. 뭐 이거 영화를 보려고 하면 트포밖에 없...;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