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박스오피스 '슬럼독 밀리어네어' 1위 탈환!

웹상의 화제가 되고 있는 '슬럼독 밀리어네어'가 1위를 탈환했습니다. 2위로 시작해서 1위를 탈환하다니 우리나라에서는 좀처럼 찾아보기 어려운 케이스죠. 이보다 더 기적적인 케이스로 '워낭소리'가 있긴 했지만요. 하지만 스크린수도 지난주보다 줄었고 주말관객수도 지난주보다 1만 4천명 정도 줄어들었습니다. 하지만 이 정도로 감소율이 낮다는 것은 대단하지요. 주말관객은 22만 608명, 누적관객은 59만 4526명이며 누적 흥행수익은 39억 5천만원입니다. 전세계적으론 2억 9200만 달러를 넘기면서 3억 달러 돌파를 목전에 두고 있는 중이죠. 제 감상은 여전히 '인도... 인도는 무서워;ㅁ;'입니다. 감상문 올려야 하는데 짬이 안 나네요, 끄응.

2위는 전주 1위였던 '푸시'입니다. 그리 좋지 못한 평에 시달리고 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딱히 이번주 개봉작 중 위협적이라 할만한 게 없었기 때문인지 2위 자리를 지켰습니다. 사실 이번주 전반적으로 박스오피스 관객수가 확 줄어든 탓도 크지만 말예요=ㅂ=; 2위가 주말관객 16만 6861명이라니 이거 좀 심하게 비수기였다 싶어요.(하긴 저도 안갔으니까) 누적관객은 58만 7015명, 누적 흥행수익은 38억 7천만원 가량입니다. 북미는 물론이고 전세계적으로 이거 망했다 싶은걸 보면 우리나라에서는 이만한 관객수를 올린 것만으로도 상당히 선전한 것으로 보일 지경.

3위는 '실종'입니다. 전주의 순위를 고대로 지켰군요. 하지만 개봉관수도 40개 가까이 줄어들었고, 주말관객수도 9만명 정도 떨어진 12만 7435명입니다. 누적관객수 47만 3254명, 흥행수익은 32억 3천만원인데 이 영화가 개봉 전부터 받은 관심에 비하면 상당히 심심한 흥행이랄까. 그런 느낌이 없지 않군요. 순제작비 8억원, 마케팅비 포함 18억원 든 저예산 영화이기 때문에 이익은 당연히 날 것으로 보이는, 사실상 순풍 흥행입니다. 근데 이러다간 진짜 100만명 돌파도 어려울 것 같으니 제대로 이윤은 나도 흥행작이라고 보긴 힘들어질 듯;

4위는 케이트 윈슬렛에게 여우주연상의 영광을 안겨준 '더 리더 : 책 읽어주는 남자'입니다. 전 이 영화 개봉관이 상당히 적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285개관을 잡았군요. 현재 상영작들의 스크린 점유율을 보면 이 정도도 상당히 많은 겁니다.(1, 2위보다 더 많고 3위인 실종보다 2개 적습니다) 3200달러의 제작비를 들여 북미에서는 와이드 릴리즈되지 않았으면서도 전세계 7130만 달러의 개봉수익을 거두고 있는 영화인데, 잔잔한 아름다움이 좋았다는 평이 나오는 영화의 스타일을 생각하면 우리나라에서도 생각보다 훨씬 선전했다 싶습니다. 웹상에서도 생각 이상으로 화제가 되고 있고요. 주말관객 12만 4798명, 첫주관객 16만 8050명, 첫주 흥행수익은 10억 9천만원입니다.

5위는 '쇼퍼홀릭'입니다. 북미에서는 와이드 릴리즈되어 기대만큼 흥행하지 못했지만 그래도 전세계적으로 8132만 달러의 개봉수익을 벌어들였죠.(물론 현재진행형) 우리나라에서는 역시나 213개관이라는 소소한 숫자의 스크린을 잡고 개봉해서 주말관객 12만 1414명, 첫주 관객 14만 8808명이라는 예상보다는 좋은 성적을 거두었습니다. 누적 흥행수익은 10억 2천만원.

6위는 제이슨 스타뎀 주연의 '카오스'입니다. 이 영화가 어떤 영화인지는 지난주 포스팅에 보여드렸지만 못 보신 분들을 위해 혹은 기억에서 삭제하신 분들을 위해(...) 한번 더 보여드립니다.
북미에서는 극장 개봉조차 없었던 2005년도의 B급 비디오용 영화입니다.(...) 하지만 제이슨 스타뎀의 이름값 때문인지 우리나라에서는 예상 이상으로 흥행했군요! 210개관을 잡고 주말관객이 10만 2821명, 첫주관객 11만 9691명에 첫주 흥행수익은 7억 9천만원. 물론 악평 찾기가 대단히 쉽습니다.

7위는 '이글아이' 같은 느낌의 마케팅으로 관객들을 낚은 '기프트'입니다. 이번주 개봉작들은 어째 개봉관수가 죄다 적네요. 이것도 233개관 밖에 안 잡았습니다. 주말관객 8만 3928명, 첫주관객 10만 259명에 첫주 흥행수익은 6억 7천만원으로 역시나 악평 찾아보기가 훨씬 쉽더군요.

8위는 전주 4위였던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입니다. 벌써 끝물인가요? 주말관객 6만 7166명, 누적관객 67만 5645명으로 100만명 돌파도 못하고 끝날 것 같네요. 누적 흥행수익은 44억 2천만원으로 순제작비 12억원, 마케팅비 포함 25억원이 든 적절한 예산의 작품이라는 것을 생각해도 갑자기 흑자가 날지 말지가 간당간당해보이기 시작; 다음주까지 잘 버티면 나는 거고 아니면 힘들어 보이고;

9위는 '워낭소리'입니다. 슬슬 내려갈 때가 되긴 했죠. 주말관객 2만 9056명, 누적관객 286만 3810명으로 300만명 돌파가 좀 어려워보이네요. 저도 안보긴 했지만 약간 아쉬운 듯. 누적 흥행수익은 186억 5천만원입니다.

10위는 전주 7위였던 '그랜 토리노'입니다. 정말 좋은 영화인데 우리나라에선 맥을 못추고 사라져가는군요. 흑흑ㅠ_ㅠ 주말관객 2만 941명, 누적관객은 고작 10만 5127명입니다. 누적 흥행수익은 7억 1천만원.

그외에는 11위에 '번 애프터 리딩'입니다. 이 영화 보려다가 생각보다 너무 상영관이 없어서 포기했는데 역시나. 고작 61개관 밖에 안 잡았군요. 독립영화도 아니고--; 주말관객 2만 186명, 첫주 관객 2만 3642명 밖에 안 됩니다. 브래드 피트랑 조지 클루니 주연의 영화를 이렇게 무시해도 되는 건가요!? 첫주 흥행수익은 1억 7천만원 가량. 참고로 12위는 '드래곤볼 에볼루션'입니다. 2만명 정도 더 봐서 누적관객수가 41만 7489명이네요. 50만명 돌파도 요원하게 끝날 듯. 역시 한주 축제였어...


그리고 이번주 개봉작 중 주목할 영화는 이미 정해져 있죠. 한번 보세요.

일명 '콩까지마!' 영화인, 전국의 스타팬들이 모여 네이버 평점 2.22 만들기 운동을 벌이고 있는(...) 탐정 홍진호의 이야기 '그림자 살인'입니다. 영화에서도 과연 2인자의 숙명을 타고난 자의 장대한 서사시가 펼쳐질...리는 없겠지만 하여튼 주인공 이름이 말썽이라고 해야 할지 복이라고 해야 할지? 노이즈 마케팅은 되겠지만 과연 영화 흥행이 어떻게 될지는 감이 안 잡히는군요=ㅂ=; 전 스타팬이 아니라서 잘 모르지만 부디 콩까지마! 하시는 분들 애정으로 보러가주세요. 전 여러분들의 평을 보고 결정하겠습니다.(...)

이번주 최대의 기대작이라면 '분노의 질주 : 더 오리지널'이 아닐까 합니다. 북미에서도 이번주에 개봉하죠. 개인적으로 '분노의 질주'부터 시작해서 '패스트 & 퓨리어스2', '패스트 & 퓨리어스 : 도쿄 드리프트'까지 재미있게 봤기 때문에 원년멤버가 컴백한 이번 작품도 기대합니다.(굳이 '분노의 질주'로 돌아간 것은 빈 디젤과 폴 워커의 컴백을 강조하기 위해서겠죠)

그리고 앤 헤서웨이와 케이트 허드슨 주연의 '신부들의 전쟁'도 개봉합니다. 북미 개봉시 별로 평이 안좋았던 영화라 전 안보러가 생각입니다만(앤 헤서웨이 보고 싶은데ㅠ_ㅠ) 흥행성적은 꽤 괜찮았지요. 국내 포스터는 북미판보다 훨씬 전투적이랄까, 작품 성격이 드러나는 듯 하군요^^;

덧글

  • 클라 2009/03/31 17:45 # 답글

    다음주 2위는 그림자살인입니다라고해도 1위할꺼 같네요.
  • 로오나 2009/04/01 16:18 #

    클라 // 아닙니다 2위를 해야만 합니다!
  • 리하이트 2009/03/31 18:20 # 답글

    앗 콩익덕님이 주인공이군요 ㄷㄷㄷ
  • 로오나 2009/04/01 16:18 #

    리하이트 // 실제 홍진호 선수가 까메오로 출연했으면 영화 가치가 세 배로 뛰었을텐데 아쉬움.(...)
  • 소시민 2009/03/31 18:22 # 답글

    그랜 토리노 저도 괜찮게 봤는데 10만으로 끝날 것 같다니 안타깝

    군요. ㅠㅠ 그러고 보니 프로스트 VS 닉슨은 10만에도 못미쳤을지

    도...(...) 이번주말엔 슬럼덕 밀리어네어를 봐야겠습니다.
  • 로오나 2009/04/01 16:18 #

    소시민 // 못미쳤습니다.(...) 그랜 토리노는 정말 안타까워요.
  • Niche 2009/03/31 18:37 # 답글

    로오나경의 포스팅을 보고 신도림cgv가서 번 애프터 리딩을 봤는데 이거 재밌더군요ㅎㅎ놓치지 않고 챙겨보길 잘한것 같습니다 소개 감사합니다:)
  • 로오나 2009/04/01 16:19 #

    Niche // 전반적으로 평이 모 아니면 도이긴 한데, 굳이 찾아서 보신 분들에게서는 좋은 평이 많이 나오더군요 :)
  • dunkbear 2009/03/31 19:43 # 답글

    '카오스'를 보니 십수년 전에 '피카소 트리거'라는 영화가 (아마도 피카디리) 극장에 올라온 일이 생각나네요. 소총을 든 쭉빵 금발 미녀들이 간판에 떡하니 나와서 무슨 영화인가 했지만 보지는 않았었습니다. 근데 얼마 뒤 미국에서 잠시 지내다가 케이블TV에서 방영하더군요. 알고 보니 비디오 렌탈 직행용 B급영화였던 것... ㅡ.ㅡ;;;

    그랜 토리노는 평가 좋던데 아카데미상에서 제대로 대접을 못받은게 우리나라 흥행에도 여파를 미친 것 같습니다. 매우 아쉽네요.
  • 로오나 2009/04/01 16:21 #

    dunkbear // 좋은 영화 많은데 굳이 저런거 수입하지 말고 수입 안된 다른 영화나 좀 수입해주지 말이죠--; 그랜 토리노는 정말 안타깝습니다.
  • 그란덴 2009/03/31 20:05 # 삭제 답글

    홍진호는 위대하므로 개봉첫주 2위에 역대 박스오피스 2위에, DVD판매고도 역대 2위....가 될것입니다.


    콩의 저주는 위대합니다.
  • 로오나 2009/04/01 16:22 #

    그란덴 // 저도 그를 믿습니다.(...)
  • SilverRuin 2009/03/31 20:05 # 답글

    그리고보니 슬럼독 밀리어네어를 밀림독 슬리어네어라 읽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정글개..?)
  • 로오나 2009/04/01 16:23 #

    SilverRuin // 정글개라니 정글북 후속작!?(...)
  • 프뢰 2009/03/31 21:54 # 답글

    아 그랜 토리노 진짜 좋아하는데..
    마지막에 눈물 줄줄 흘리면서 봤습니다(...).

    그리고 번 애프터 리딩은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들었는데 스파이 코미디 물이라더군요. 우리나라는 저런 서양식 농담물은 잘 안 먹힌다는 것을 아는 듯..
  • 로오나 2009/04/01 16:23 #

    프뢰 // 우리나라에서 먹힐 타입은 아니라고 다들 말하더군요. 그랜 토리노는 눈가가 좀 젖었죠.
  • 미스틱 2009/03/31 22:31 # 삭제 답글

    그랜토리노는 안본 사람이 손해인 영화죠.
    시종일관 유머러스하게 진행되다 마지막 한방.
    영화 참 잘만들어요. 이스트우드옹.
  • 로오나 2009/04/01 16:23 #

    미스틱 // 정말로요 :)
  • 개피맛사탕 2009/03/31 23:52 # 답글

    슬럼독!!좋아요.ㅎㅎ
    책으로도 사서 볼 생각이예요.
  • 로오나 2009/04/01 16:24 #

    개피맛사탕 // 책 쪽이 더 좋습니다 :)
  • 모든것의한울 2009/04/03 18:43 # 삭제 답글

    슬럼독 밀리오네어가 그렇게 좋은 영화였는지 몰랐었습니다. 흠, 나중에 DVD를 사서 볼까요?
  • 로오나 2009/04/03 23:03 #

    모든것의한울 // 재미있는 영화입니다 :)
  • 역설 2009/04/05 18:56 # 답글

    복귀하기 전날에 슬럼독을 봤었지요 'ㅁ'
    그나저나 홍진호 탐정(...)의 그림자 살인은 2.22 사태가 너무 강력하다보니 디씨스갤러(였던가)들을 모은 시사회를 했다던가 뭐래던가... 하핫.
    그랜 토리노 보고 싶은데 5월에는.. 없겠지요? -ㅁ-;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