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거킹 통새우 와퍼를 먹어보았다


간만에 버거킹. 며칠 전에 리사 & 가스파드에 홀라당 넘어가서 롯데리아 아재버거를 먹어버렸으니 이번에는 버거킹 신제품이나 먹어보자... 하는 생각으로 갔습니다. 이번 시즌 신제품은 통새우와퍼더군요.

통새우 와퍼와 통새우 스테이크 버거 2종류가 있습니다. 통새우 와퍼 세트는 7900원, 통새우 스테이크 버거 세트는 8900원으로 높은 가격을 자랑하는 편.


주문하려고 보니 이런게 눈에 띄어서 아예 감자튀김을 이걸로 바꿔버렸습니다. 세트 가격이 기존에서 400원이 추가된 8300원이 되는군요. 바꿀만 한데?


열어보고 잠시 할말을 잃은 통새우와퍼. 어... 음, 그러니까... 이거 통새우와퍼 맞아? 순간적으로 포장만 통새우와퍼고 내용물은 잘못 나온게 아닌가 의심함.


그도 그럴 것이 광고 이미지는 이랬거든요. 실제품과 갭이 있는 거야 당연하지만 최소한 통새우가 겉으로 보이기라도 해야 하는 거 아닌가? 한참 전에 만들어놓은 버거 내준 것도 아니고 주문 들어가고 나서부터 조리에 들어가서 5분 정도 기다려달라고 했는데, 그만큼 기다리고 나서 나온 버거라 매우 멀쩡한 버거를 먹을 수 있으리라 기대했는데...


잠시 멍청하니 있다가 안을 뒤적거려보니 통새우와퍼가 맞긴 맞습니다. 안에 있네, 통새우. 엄청 쬐끄맣지만...

참고로 통새우와퍼와 통새우 스테이크 버거는 통새우를 주문 전에 추가 가능한데 개당 300원씩이라고 합니다.

맛은 그냥 버거킹 와퍼에다가 통새우를 넣고, 새우 샐러드 같은데 넣는 매콤한 소스 좀 넣은 그런 맛. 통새우살이 씹힐 때는 좋은데 양이 매우 적고 기존 고기 패티와의 조합도 딱히 시너지를 내는 것 같진 않네요. 비싼 가격을 고려하면 별로 좋은 점수를 줄 수 없는 버거였습니다. 롯데리아 아재버거에 비해서는 그나마 주목할 만한 부분이라도 있긴 하다는 느낌이긴 하지만... 차라리 패티도 새우패티로 했으면 좋지 않았을까.

가격 면에서는 아재버거보다 700원 더 비싼데 롯데리아 아재버거는 세트가 아니라 콤보죠. 대신 리사 & 가스파드 열쇠고리 추가하면 딱 이 가격이니 이벤트 메리트를 따질만 함.

제품 자체에 대해서만 이야기하면 그렇고, 여기서 새삼 저를 당황하게 한 것은 역시...


우리동네 버거킹 이 롯데리아만도 못한 놈들....


만들어놓은 버거 내온 것도 아니잖아! 주문 받고 나서부터 조리에 들어갔는데 왜 상태가 이 모양이니, 왜ㅠㅠ


제가 동네에 버거킹이 있어도 잘 안가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우리동네 버거킹에서 멀쩡한 버거를 먹어본 역사가 없어서... 저렴한 것부터 비싼 것까지 공평하게 모양 나쁜 버거밖에 받아본 기억이 없다고요! 이 동네에 롯데리아, 버거킹, 맘스터치가 있는데 안정적으로 멀쩡한 버거를 먹을 수 있는 곳은 맘스터치뿐. 롯데리아의 경우는 제 활동반경 안에 있는 두 지점이 극과 극인데, 한쪽 지점은 여기 롯데리아 맞나 싶은 훌륭한 퀄리티를 보여주지만 이 버거킹과 가까운 곳에 있는 롯데리아는 거의 대부분 찌부러진 버거만 먹을 수 있는 곳입니다. 근데 여기조차도 모짜렐라 인 더 버거나 아재버거처럼 오더 메이드를 표방하는 버거만큼은 멀쩡한 버거가 나와요. 진짜 반성해라, 버거킹.


치킨프라이는 좋았습니다. 테이크아웃으로 가져가도 좋을 박스도 귀엽도 양도 생각보다는 많았고 맛도 치킨치킨하고 달달한 소스와의 궁합도 괜춘함.



국내 박스오피스 '터널' 3주 연속 1위


'터널'이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습니다. 주말 66만 5천명, 누적 628만 1천명이 들었고 누적 흥행수익은 510억 3천만원. 슬슬 성수기가 지나가서 1위는 물론이고 전체적으로 성적이 떨어지는 게 눈에 보이긴 하는군요. 물론 그래도 이 영화의 흥행은 아주 훌륭합니다. 손익분기점 320만명을 두 배 뛰어넘을테니..

한편 이 영화는 북미에도 개봉했습니다. 28위로 출발했군요. 36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8만 달러, 상영관당 수익은 5013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 소식을 전하는 시점에서는 리뷰가 6개밖에 안되긴 하지만 로튼토마토에서 신선도 100%에 평점 7.7을 기록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군요.

아시아 영화 전문 배급사인 웰고USA가 배급했는데 '부산행'과 '곡성'도 이 배급사가 배급한 바 있습니다. '부산행'의 경우는 23위가 최고 성적이었고 158만 달러를 벌어들였습니다. 로튼 토마토 평가도 아주 높았죠. '곡성'은 20위가 최고 성적이었고 78만 3천 달러를 벌어들였으며, 역시 로튼 토마토의 평가가 대단히 높았습니다. 아무래도 메이저한 흥행은 아니긴 합니다만 '부산행'이 꽤 유의미한 성적을 거둔 만큼 향후에 더 큰 흥행을 볼 수 있었으면 좋겠군요.

참고로 웰고USA가 배급한 한국 영화들 중 역대 최고 흥행은 '암살'로 190만 달러를 기록했습니다.



2위는 호러영화 '라이트 아웃'입니다. 제임스 완 제작임을 내세우고 있는데, 감독은 데이비드 F. 샌드버그고 그가 각본도 맡았습니다. 그는 제임스 완 감독의 다른 프로젝트에도 발탁된 상태입니다. '컨저링' 시리즈의 스핀오프작인 애나벨 2편의 연출이죠. 스웨덴 출신인 그는 이전까지 짧은 단편 호러 영화들로 자신을 알렸고 '라이트 아웃' 역시 그런 단편을 장편화한 것입니다. 그리고 그의 할리우드 데뷔는 매우 성공적이었지요 :)

659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39만 7천명, 한주간 53만 4천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43억 6천만원. 컨저링 시리즈 같은 예외가 있긴 하지만 한국에서 외산 호러영화 성적이 이 정도인 건 대단하군요.


줄거리 :
불이 꺼지면 나타나는 누군가를 목격한 남매 레베카와 마틴.
알고보니 어둠 속 그 여자는 빛이 닿으면 피부가 타들어가는 기이한 병을 앓고 있던 엄마의 어릴적 친구 '다이애나'였고,
현재도 엄마 곁에서 함께 살고 있다는 걸 알게 되는데…



3위는 전주 2위였던 '덕혜옹주'입니다. 주말 23만 1천명, 누적 530만 7천명, 누적 흥행수익 42억 2천만원. 영화가 흥행하면서 끊임없이 역사왜곡 왕실미화 논란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4위는 '고스트 버스터즈' 개봉. 일단 북미 개봉 후에 흥행은 망했고, 페미니즘 논란이 뜨거웠습니다. 원래는 25년의 세월을 뛰어넘어서 오리지널 멤버들을 모아 속편 제작을 추진하다가 오리지널 멤버의 죽음으로 좌초되었고, 그 후에 리부트가 진행되었죠. 이번에는 여성판으로 찍는다고 해서 제작과 캐스팅 발표 당시부터 여러모로 논란이 되었고.

저도 보고 왔는데 영화 자체는 리부트로서 나쁘지 않았습니다. 그저 이 기획 자체가 비극이었다고밖에는... (감상 포스팅)


511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21만 6천명, 한주간 24만 9천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20억 5천만원.



5위는 전주 3위였던 '스타트렉 비욘드'입니다. 2주차 주말관객은 첫주대비 66% 감소한 16만 8천명, 누적 101만 4천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90억 4천만원. 2주차 낙폭이 크고 현재까지 흥행이 그렇게 크진 않아서 전작의 160만 5천명에는 많이 못미치는 성적으로 마무리할 것 같은...

참고로 이 영화는 제작비 1억 8500만 달러로, 지금까지 전세계 흥행이 2억 4천만 달러라 상황이 좋지 않습니다. 중국 개봉전이라 그쪽에서 터지면 역전 가능할지도 모르겠지만 자칫하다가는 스타트렉 리부트 프렌차이즈도 이걸로 끝날지도-_-;



6위는 전주 4위였던 '마이펫의 이중생활'입니다. 주말 10만 8천명, 누적 243만 7천명, 누적 흥행수익 187억 6천만원.



7위는 전주 6위였던 '부산행'입니다. 주말 10만 3천명, 누적 1142만 3천명, 누적 흥행수익 920억 6천만원.



8위는 전주 5위였던 '인천상륙작전'입니다. 주말 8만 7천명, 누적 695만 4천명, 누적 흥행수익 544억원.



9위는 '플로렌스'입니다. '더 퀸'과 '필로미나의 기적'의 스티븐 프리어즈 감독 연출, 메릴 스트립, 휴 그랜트, 사이몬 헬버그 주연.

378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5만 5천명, 한주간 9만명이 들었고 흥행수익은 7억 1천만원.


줄거리 :
세상에서 누구보다 노래를 좋아하지만 자신이 음치인 줄 모르는 귀여운 음치 소프라노 플로렌스
그녀의 남편이자 플로렌스가 공연을 할 때마다 악평을 막느라 바쁜 사고전담 매니저 베이필드
플로렌스의 노래에 충격을 받았지만 어느새 피아노를 치고 있는 음치맞춤형 연주자 맥문

플로렌스는 자신감 하나로 세계 최고의 무대인 카네기홀 공연을 선언하고,
그녀의 어마어마한 도전 앞에 베이필드와 맥문은 새로운 미션을 맞닥뜨리게 되는데…
과연 이들은 무사히, 성공적으로 공연을 치를 수 있을까?



10위는 코미디 영화 '올레'입니다. 신하균, 박희순, 오만석 주연. 337개관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3만 5천명, 누적 5만명, 누적 흥행수익 4억 1천만원.


줄거리 :
우리만 이래? 남들도 이래?
이쯤 되면 잘 나갈 줄 알았다!

잘나가는 대기업 과장? 중필(신하균)
“먹여 살릴 처자식 없다고 명퇴 1순위가 말이 돼?”
잘 나가는 변호사?를 꿈꾸는 수탁(박희순)
“13년 동안 고시 공부 안 해봤으면 말을 말아.”
잘 나가는 방송국 간판 아나운서? 은동(오만석)
“내가 부럽냐? 나 말야… 됐다. 말해서 뭐해.”

다 때려 치고 싶은 순간 제주도에서 연락이 왔다!
빨간 스포츠카, 자연산 다금바리 한 접시, 그리고 럭셔리 호텔이 아니라 게하??

인생의 쉼표가 필요할 때
제주도에서 뜻밖의 일탈이 시작된다!
올~레!!



이번주 국내 개봉작 중 눈에 띄는 것들은...


SF 로맨스 '이퀄스' 개봉.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니콜라스 홀트 주연. 북미에서는 제한 상영만 해서 성적이 좋지 않았고... 음. 평도 좋지 않았군요.


줄거리 :
당신도 느껴지나요?

모든 감정이 통제되고, 사랑만이 유일한 범죄가 된 감정통제구역.
어느 날 동료의 죽음을 목격한 사일러스(니콜라스 홀트)는
현장에서 니아(크리스틴 스튜어트)의 미묘한 표정 변화를 보고
그녀가 감정보균자임을 알게 된다.

이 감정을 기억해

니아를 관찰하던 사일러스는 생전 처음으로 낯선 감정을 느끼고
감정 억제 치료를 받지만, 니아를 향한 마음은 점점 커져만 간다.
처음으로 사랑이란 감정을 느끼게 된 사일러스와 니아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사랑을 나누지만 뜻하지 않은 위기에 처한다.
결국 두 사람은 사랑을 지키기 위한 탈출을 결심하는데…






'머니 몬스터' 개봉. 조디 포스터(그 배우 조디 포스터 맞습니다. '비버' 이후 다시 메가폰을 잡은 작품)가 연출했고, 조지 클루니와 줄리아 로버츠가 주연을 맡았습니다. 조지 클루니의 제작사인 스모크 하우스 픽처스를 통해 제작한 영화. 설정을 보면 자연스럽게 한국영화 '더 테러 라이브'가 떠오르는 영화지요.


줄거리 :
'조작된 주가, 사라진 8억 달러!
진실을 밝히기 위한 필사의 생중계!

세계 금융 시장을 좌지우지하는 최고의 경제 쇼 ‘머니 몬스터’
생방송 스튜디오에 On Air 불이 켜진 그 순간
총성과 함께 괴한이 난입해 진행자 ‘리 게이츠’(조니 클루니)를 인질로 잡는다.
그의 요구는 단 하나, 하룻밤에 8억 달러를 날린 IBIS의 주가 폭락 진실을 밝혀내는 것!

월스트리트를 충격으로 몰아넣은 라이브 쇼가 시작된다!






제이슨 스타뎀 주연의 액션 영화 '메카닉 : 리크루트' 개봉. 2011년작 '메카닉'의 속편입니다. '메카닉'이 극장 흥행 기준으로 보면 그리 잘 되지 않았는데(제작비 4천만 달러로 전세계 흥행 6천만 달러 정도) 속편이 나온걸 보면 2차 시장에서 꽤 쏠쏠하게 번 모양이네요. 한주 빨리 개봉한 북미에서는 시작부터 망했...


줄거리 :
여자친구가 납치 됐다.
놈들의 협상, 하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을 것이다!

과거를 청산하고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던 ‘비숍’(제이슨 스타뎀)
어느 날 의문의 세력에 의해 여자친구 ‘지나’(제시카 알바)가 납치당하고,
그들로부터 도저히 불가능한 3개의 암살 미션을 의뢰 받는다.

하지만 모든 거래가 그들의 뜻대로 될 것이라 생각하면 틀렸다.
그들도 올 여름도 끝장내러 그가 온다!






액션 느와르 '그랜드파더' 개봉. 박근형 옹이 주연을 맡았군요. 고보결, 정진영 출연.


줄거리 :
“아빠도 할아버지가 죽인 거예요, 자식을 버렸잖아요.”

베트남전 참전용사인 기광(박근형 분)은 공장에서 출퇴근 버스를 운전하며 살고 있다.
어느 저녁, 오랫동안 연락이 끊겼던 아들의 자살 소식을 들은 기광은
장례식장에서 까만 눈을 낯설게 반짝이는 손녀, 보람(고보결 분)을 만난다.

“니 아빠는 자살하지 않았다”
아들의 갑작스런 죽음이 석연치 않음을 직감한 기광은 얼음처럼 차갑기만 한 손녀에게
아빠가 자살로 죽지 않았음을 밝혀주기 위해 안간힘을 쓴다.
결정적인 단서를 얻게 되는 기광, 그러나 진실에 다가갈수록 슬픔은 분노로 바뀌는데…
남은 생을 걸고서라도 지켜줘야 할 단 한 사람을 위해 목숨을 건 사투를 준비한다.






'극장판 울려라! 유포니엄 ~키타우지 고교 관악부에 어서 오세요~' 개봉. 메가박스 단독 개봉이라는 것 같았는데...

어쨌거나 TV 애니메이션의 극장판입니다. TV판에서 1기에 걸쳐 다뤘던 내용을 극장판 한편으로 압축한 내용.


줄거리 :
“분해서 죽을 것 같아.”

오마에 쿠미코는 중학교 3학년 관악부 콩쿠르에서 본
코사카 레이나의 눈물을 여전히 잊지 못하고 있다.
고등학교에 진학한 쿠미코는 카토 하즈키, 카와시마 사파이어의 권유로 관악부에 들어가지만
제일 중요한 관악부의 연주실력은 빈말로도 잘한다고 말하기 힘든 수준이었다.

그러나 관악부에 타키 노보루라는 새로운 고문 선생님이 오면서 상황은 완전히 달라진다.
타키 선생님의 스파르타 지도에 반발하면서도
조금씩 실력이 좋아지는 모습에 자신감을 가지게 되는 부원들.
쿠미코도 아주 조금씩이지만 레이나와의 거리를 좁혀간다.

선라이즈 페스티벌부터 콩쿠르 멤버 선발 오디션까지
다양한 시련을 뛰어넘은 관악부는 관악콩쿠르 교토부 대회에 출전하는데…

그리고, 다음 곡이 시작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IFA 2016에서 서피스 폰을 공개한다?



9월 2일부터 개막하는 IFA 2016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 폰을 공개할 거라는 루머가 나왔습니다. (관련기사)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10 출시 이후 PC-태블릿 시장에서는 좋은 성과를 거두고 있지만 스마트폰 업계에서는 전혀 재미를 못봐서 목표를 축소하기도 했죠. 서피스 폰을 낸다는 루머는 꾸준히 나왔지만 아직까지 실체가 밝혀진 바는 전혀 없었는데 과연 이번에 공개될 것인가.


한 가지 모델만 나오는 것은 아니고 엔트리급, 중급, 최상급 세 가지로 나온다고 합니다.

디스플레이는 5.5인치~5.7인치, 셋 중 하나는 AMOLED가 투입될 것이고, AP는 스냅드래곤 821과 스냅드래곤 830 혹은 인텔 아톰-아폴로레이크가 될 것이라고 하며, 전면 800만 화소 / 후면 2100만 화소 카메라와 USB-C 포트가 탑재됩니다.


엔트리급 - 램 3GB / 내장 스토리지 32GB

중급 - 램 6GB / 내장 스토리지 128GB

최상급 - 램 8GB / 내장 스토리지 500GB


...여기서 좀 신빙성이 확 낮아지는 느낌인데, 저 스펙대로 나오면 적어도 램 / 내장 스토리지 두 가지만큼은 기존 스마트폰 업계의 플래그쉽들을 초라하게 만드는 괴물 폰이 되겠군요. 윈도우10 폰은 컨티넘 기능을 이용해서 PC처럼 쓸 수도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저런 램과 내장 스토리지도 유용하게 쓸 수 있겠습니다만...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 폰을 낸다고 해도 이제와서 윈도우 폰의 상황이 극적으로 바뀔 수 있을 것 같진 않지만(이미 너무 멀리 왔죠) 정말로 내놓는다면 폰 시장을 향한 의지가 죽지는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는 셈이겠죠.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