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단팥빵이 사람들을 줄서게 한다 '이성당'


군산의 관광 포인트 중에 하나라는 이성당. 여기는 단팥빵이랑 야채빵이 와방 유명해서 이 두 가지 빵이 나오는 오후 1시가 되면 이렇게 사람들이 줄을 섭니다. 아직 오후 1시가 되려면 30분 이상이 남았는데도 사람들이 바글바글 줄을 서 있어서 허걱.


하지만 어디까지나 단팥빵이랑 야채빵 살 사람들만 줄을 서는 것이고 우리들은 이런 상황을 일찌감치 알고 있었기 때문에 저 두 빵은 포기하고 그냥 구경 가서 이런저런 다른 빵들을 샀지요.


내부는 꽤 넓어요. 앉아서 먹고 갈 수 있는 공간도 있고.


찹쌀구운모찌. 모양이 재미있어서 사봤는데 별로였습니다. 안에 든 단팥에 너무 계피향이 강해서 영 취향이 아니었던...


나비파이는 일행이 샀는데 맛있었어요. 일행이 산 다른 빵도 같이 먹어봤는데 여기 페스츄리 계열은 다 괜춘한듯.


에코백을 팔고 있더군요.


아이스께끼도 팔고 있었지만 배가 불러서 먹어볼 수 없었다...


이것이 그 유명한 단팥빵. 낮에는 엄두도 못냈지만 저녁 때 다른 빵을 사러 잠깐 들러보니 단팥빵과 야채빵이 나와 있어서 깜짝! 심지어 저녁 때는 줄도 안 서있더군요. 점심에 1시 훨씬 전부터 줄 서 있던 사람들은... (먼 산)


야채빵도 나와있었습니다. 타이밍이 아주 좋았는지 계속 내오고 있었어요. 줄은 안섰지만 사람들이 한두개씩 집어가니까 나가는 페이스가 꽤나 빠르더군요.


단팥빵과 야채빵에 대한 감상은... 단팥빵은 놀라울 정도로 평범한 느낌이었습니다. 너무 평범한 느낌이라 어리둥절할 지경이었고; 야채빵은 꽤 맛있더군요. 이것 역시 줄까지 서서 먹을 만한 맛인가 하고 묻는다면 고개를 갸웃거리겠지만...



우리들 사이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던 것은 멜론빵이었습니다. 멀쩡한 멜론빵 사진 찍는걸 깜빡했는데, 진짜 무슨 일본 만화에 그려놓은 것을 고스란히 현실로 옮겨놓은 것 같은, 실로 그림 같은 멜론빵이었어요. 빵 자체도 맛있고 안에 듬뿍 들어서 폭발할 준비를 하고 있는 멜론 크림도 대박. 이거 맛있어! 와방 맛있어!

다들 맛있다를 연발하며 이거 좀 왕창 사가야겠다는 생각으로 군산을 떠나기 전에 이성당을 다시 들러봤지만... 그곳에서 우리를 기다리는 것은 단팥빵과 야채빵 뿐, 멜론빵은 매진된지 오래였습니다_no 저 두 빵이 완전 관광 포인트라 그렇지 멜론빵 역시 인기빵이었군요. 하긴 이렇게나 맛있는데 인기가 없을 리가 없잖아. 다른 사람들이 다 집어간 멜론빵, 그 멜론빵이 내것이었어야 해 엉엉ㅠㅠ



이성당 쇼핑백. 군산역에서 기차로 돌아간 지인의 말로는 사람들이 다 저 노오란 쇼핑백을 하나씩 들고 있는 게 눈에 띄더라는군요^^;



군산여행 포스팅 1편 : 짜장면과 단팥빵과 일본식 가옥과 (바로가기)

군산여행 포스팅 2편 : 철길 마을과 고양이와 다다미방 북카페 (바로가기)

군산 처묵처묵 포스팅 1편 : 간짜장이 와방 맛있었던 홍영장 (바로가기)

공유하기 버튼

싸이월드 공감트위터페이스북
 

북미 박스오피스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5주째도 1위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가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습니다. 개봉 첫째주 1위, 2주차부터 밀려났다가 4주차에 다시 1위를 탈환, 그리고 5주차에 2주 연속 1위를 달성하는 정말 희한한 흥행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북미 극장가가 비수기라 보이는 흥미로운 현상이기는 하지만요.

주말 1631만 달러, 누적 2억 7461만 달러, 해외 2억 731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이 5억 5천만 달러에 근접하고 있는 중. 6억 달러까지는 넘어갈 것 같군요.



2위는 전주 그대로 '닌자 터틀'입니다. 주말 1175만 달러, 누적 1억 6241만 달러, 해외 1억 121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2억 7천만 달러를 돌파. 제작비 1억 2500만 달러는 거뜬히 회수하고 죽죽 뻗어나가는 중. 3억 달러 돌파는 당연한 수순이고 그 이후에는 과연 어디까지 뻗어나갈지...



3위는 전주 그대로 'If I Stay'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40.5% 감소한 926만 달러, 누적 2982만 달러, 해외 46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3400만 달러를 넘었습니다. 제작비 1100만 달러 짜리 영화라서 2주차까지의 흥행만으로도 이미 충분하고도 남는 성공.



4위는 공포영화 'As Above/So Below'입니다. '데블'의 존 에릭 도들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프랑스 파리의 유명한 카타콤을 조사하러 간 대학생들이 겪게 되는 호러블한 사건들을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그린 영화. 2640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834만 달러, 극장당 수익은 3160달러로 영 저조하네요. 여기에 해외수익 24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074만 달러.

그래도 제작비는 아직 공식 발표되지 않았지만 공포영화의 특성상, 그것도 페이크 다큐멘터리 형식이니 상당히 적게 들었을 것이고 이 시작도 나쁘진 않겠죠.

북미 평론가들은 혹평, 관객평도 별롭니다.



5위는 전주 4위였던 'Let's Be Cops'입니다. 주말 820만 달러, 누적 5732만 달러, 해외 935만 달러를 더해 전세계 수익이 6600만 달러를 돌파. 제작비 1700만 달러를 생각하면 대단히 성공적인 흥행 중.



6위는 우리나라에는 10월 개봉 예정인 첩보 액션 스릴러 '노벰버 맨'입니다. '세상에서 가장 빠른 인디언'과 '단테스 피크'의 로저 도널드슨 감독 연출, 피어스 브로스넌 주연, 올가 쿠릴렌코 출연. 피어스 브로스넌 주연의 첩보 스릴러라니 007 이후 참 오랜만입니다만 영 시작이 안 좋군요. 전통적인 북미 개봉일인 금요일보다 이틀 빠른 수요일부터 개봉했는데도 한주간의 성적이 영 꽝입니다.

첫주말 수익은 766만 달러, 극장당 수익은 2759달러에 불과하고... 여기에 수, 목요일 수익까지 합친 한주 수익조차도 935만 달러에 그쳤습니다.

북미 평론가들은 혹평, 관객평도 별롭니다.



7위는 전주 5위였던 'When the Game Stands Tall'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32.6% 감소한 565만 달러, 누적 1632만 달러. 제작비가 1500만 달러에 불과하긴 한데 현재까지의 흥행 추이는 영...



8위는 전주 7위였던 '더 기버 : 기억전달자'입니다. 주말 525만 달러, 누적 3163만 달러, 해외 30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3400만달러대. 제작비 2500만 달러를 생각할때 아직까지 흥행 추이가 여엉...



9위는 전주 그대로 '로맨틱 레시피' (원제는 The Hundred-Foot Journey)입니다. 주말 460만 달러, 누적 3940만 달러. 아직 해외수익이 집계되지 않았는데 북미 수익이 야금야금 벌리고 있어서 제작비 2200만 달러는 여기서 다 회수 가능할 것 같기도?



10위는 전주 6위였던 '익스펜더블3'입니다. 주말 350만 달러, 누적 3314만 달러, 해외 5040만 달러로... 전세계수익은 8천만달러를 넘었습니다. 하지만 아무래도 4편 보기 어려울 흥행... 으으.



그러고보니 '씬시티 : 다크히어로의 부활'은 2주만에 10위권 밖으로 나가떨어지는 굴욕을 당했습니다. 그 인지도로 이러기도 힘들텐데...;


이번주 북미 개봉작들을 살펴보자면...



와이드 릴리즈되는 작품은 'The Identical' 뿐이군요. 엘비스 프레슬리로밖에 안보이는 그러나 그렇지 않다고 영화 속에서는 주장하는 쌍둥이의 이야기. 1936년에 태어난 쌍둥이가 각자 다른 가정에 입양, 한명은 팝스타가 되고 한명은 목사의 아들로 사는 이야기를 그리고 있습니다.





공유하기 버튼

싸이월드 공감트위터페이스북
 

[군산] 간짜장 무척 맛있다 '홍영장'


당일치기로 간 군산여행에서... 원래는 군산짬뽕으로 유명한 복성루에 갈 계획이었지만 오픈 시간인 11시 이전에 갔는데도 줄이 좌아아아악 늘어서 있는 것을 보고는 의욕이 뚝 떨어졌습니다. 그래서 이전에 군산에 와본 일행의 추천으로 가보게 된 곳이 바로 홍영장.



내부는 요렇습니다. 여럿이서 가도 들어갈 자리 충분.


오른쪽부터 50년대, 60~70년대, 80년대 시절의 사진. 벌써 60년 이상 영업해오신 전통이 있는 집입니다. 가게를 여러번 개축하셨네요.


메뉴는 요렇습니다. 일행이 저번에 왔을 때는 간짜장 먹어보니 맛있었다고 하지만 그래도 딴것도 먹어볼까... 하고 고민하는데 주인 아주머니께서 '우리 간짜장 맛있어요. 간짜장 드셔보세요'하고 추천하셔서 모두 간짜장으로 통일.



하지만 탕수육도 맛은 보자는 생각에 小 사이즈로 하나 주문했습니다. 근데 젊은 사람들이 먼 길 왔으니 많이 먹고 가야지! 하시면서 많이 주심. 우왕~ 감사합니다! 탕수육도 맛있네요. 탕추가 너무 달지 않아서 술술 들어가더라구요.


간짜장이 나왔을 때는, 딱히 늦게 나온 것도 아니었는데 이미 탕수육이 소멸. (...)


짜장 와방 푸짐하게 주십니다. 우리 일행이 일곱명이었는데 요런거 가득 두 개.


위에 아주 듬뿍 덜어서 얹어주고...


열심히 비벼서 냠냠. 음.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정말 맛있었습니다. 곱배기 안시켰는데도 양을 꽤 많이 주셔서 배가 빵빵해졌는데도 술술술 잘 넘어감. 배달을 안하시기 때문에 면에다 불지 말라고 뭐 바르지도 않아서 면이 야들야들하고, 무엇보다 건더기가 아주 푸짐한 짜장이 맛있어요. 간이 실로 적절해서 면을 먹을 때 짜장 건더기를 자연스럽게 같이 곁들여먹게되고 그로 인한 만족감이 컸습니다=ㅂ= 다음에 군산에 올일이 있다면 그때도 또 오게 될 것 같아요.



위치는 요기. 참고로 이번 9월 말까지는 오후 3시까지만 영업하시고 저녁 영업은 안 하신다고 하시니 참고하세요. 주인 아주머니께서 손 수술을 하셔서 그러신듯. 원래 젓가락을 일회용 나무젓가락 안쓰시는데 저것 때문에 쓰고 계신다... 고 말씀하시더라구요. 그리고 우리는 달인의 경지에 이른 나무젓가락 깨끗하게 떼어내기를 보았다...!



군산여행 포스팅 1편 : 짜장면과 단팥빵과 일본식 가옥과 (바로가기)

군산여행 포스팅 2편 : 철길 마을과 고양이와 다다미방 북카페 (바로가기)


공유하기 버튼

싸이월드 공감트위터페이스북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