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박스오피스 '미션 임파서블5' 전망치를 넘는 1위


'미션 임파서블 : 로그 네이션'이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습니다. 3956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5600만 달러, 극장당 수익 1만 4156달러로 시장 전망치를 크게 뛰어넘었습니다. 여기에 해외수익 650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 1억 2100만 달러. 제작비 1억 5천만 달러로 알려져 있는데 출발은 성공적이군요.

전편인 '고스트 프로토콜'과의 비교는 힘들어요. 왜냐하면 그쪽은 첫주에는 아이맥스관 한정으로 개봉한 다음 2주차부터 확대 개봉하는, 대규모 개봉작으로서는 굉장히 이례적인 변칙 개봉을 했었거든요. 하지만 이 출발은 누가 봐도 좋다고 할만한 것입니다. 시장에서는 처음에 이 작품의 첫주말 흥행 전망치를 4천만 달러 정도로 내놓았지만 개봉이 임박해서 시사회 반응이 쏟아져 나오자 4700만 달러 정도로 상향한 바 있습니다. 그리고 다시 그걸 크게 뛰어넘는 성적이 나왔습니다. 북미 평론가들의 평이 고공행진이고 관객들도 호평 중.


초기 성적을 낮게 잡은 것은 아무래도 역대 시리즈 성적 + 북미 극장가 총기난사 사건까지 고려했던 것 같은데 2편 이후로 최고 성적이 나왔습니다. 4편을 제외한 역대 시리즈와 비교해보자면,


미션 임파서블 (1996년) - 첫주말 4544만 달러
미션 임파서블2 (2000년) - 첫주말 5785만 달러
미션 임파서블3 (2006년) - 첫주말 4774만 달러


였습니다. 3편의 경우 최종 스코어가 별로 안 좋았고(당시 오프라 윈프리 쇼 쇼파 사건과 사이언톨로지 광신도 스캔들로 톰 크루즈의 이미지가 폭락했던 것이 북미 흥행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들 보고 있는데) 그로 인해서 톰 크루즈와 파라마운트 간에 불화가 생겨서 시리즈가 끝날 뻔하기도 했죠.

하지만 톰 크루즈가 먼저 화해의 제스처를 보임으로써 불화를 끝내고 4편이 제작, 시리즈 최고 기록을 갱신하며 이 시리즈 아직 한참 더 달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5편 흥행이 아직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이미 6편 제작이 공식 발표되었습니다. 시리즈 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속편을 보게 될 것 같습니다.



2위는 모험 코미디 'Vacation'입니다. 레슬리 만, 체비 체이스에 '토르'로 유명한 크리스 헴스워스도 출연. 왠지 조연인 크리스 헴스워스가 검색해보면 제일 먼저 뜨는 것은 배우로서의 유명도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영화 속에서 꽤나 똘끼 넘치는 장면들이 있어서인듯; 참고로 이 영화는 1980년대 '휴가 대소동' 시리즈의 리부트입니다. 리메이크가 아니고 리부트라는 건 이 시리즈를 계속 해보겠다는 의미 같은데 과연?

3310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주말 1485만 달러, 극장당 수익은 4354달러로 저조한 출발을 보였습니다. 전통적인 북미 개봉일보다 이틀 빠른 수요일부터 개봉했기 때문에 한주간의 수익은 2117만 달러이긴 한데 제작비가 3100만 달러라 별로 좋은 성적이 아니긴 마찬가지. '미션 임파서블 : 로그 네이션'이 박스오피스 모조의 전망치를 크게 뛰어넘은데 비해 이쪽은 크게 떨어졌네요. 왜 전망치가 2900만 달러였던 건지 모르겠음; 이 정도로 크게 빗나가는 사례도 간만에 보는데...



3위는 전주 1위였던 '앤트맨'입니다. 주말 1262만 달러, 누적1억 3215만 달러, 해외 1억 595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2억 9천만 달러 돌파. 제작비 1억 3천만 달러는 회수했고 흥행도 아직 잘 뻗는 중이긴 한데 북미 흥행은 좀 아쉬워보이는군요. 극장 총기 난사 사건만 아니었어도 더 뻗었을 것 같은데...

우리나라에는 9월 3일 개봉.



4위는 전주 3위였던 '미니언즈'입니다. 주말 1220만 달러, 누적 2억 8739만 달러, 해외 5억 673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이 8억 5천만 달러를 넘어갔습니다. 제작비 7400만 달러의 열 배를 넘게 벌었군요. 그리고 아직도 흥행은 현재 진행형... 9억 달러는 거뜬할 것 같고 10억 달러를 넘어도 이상하지 않을 기세인데 과연?



5위는 전주 2위였던 '픽셀'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56.7% 감소한 1040만 달러, 누적 4561만 달러, 해외 565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억 211만 달러. 북미 수익이 고전 중이라 제작비 8800만 달러 회수가 가능할지...



6위는 전주 4위였던 'Trainwreck'입니다. 주말 970만 달러, 누적 7971만 달러.



7위는 전주 5위였던 '사우스포'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55% 감소한 752만 달러, 누적 3158만 달러. 북미에서도 4천만 달러는 넘길 것 같지만 제작비 3천만 달러 생각하면 해외에서 좀 되어줘야...

우리나라에 10월 개봉 예정.



8위는 전주 6위였던 'Paper Towns'입니다. 2주차 주말수익은 첫주대비 63.6% 감소한 460만 달러, 누적 2382만 달러, 해외 257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4952만 달러. 전주에도 말했듯 이 영화 제작비는 1200만 달러의 저예산이라 이미 흥행이 좋은 상황입니다.



9위는 전주 7위였던 '인사이드 아웃'입니다. 주말 452만 달러, 누적 3억 2959만 달러, 해외 2억 727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6억 달러 돌파. 아직도 흥행세가 꾸준합니다. 전세계 수익 기준으로 전주대비 5천만 달러가 늘었는데 과연 언제까지 이 기세가 이어질 것인가?

그러고보니 누군가 조이에게 조시오패스라는 별명을 붙였던데 정말 듣는 순간 무릎을 딱 칠 정도로 딱 맞는 별명. (...)



10위는 전주 8위였던 '쥬라기 월드'입니다. 주말 380만 달러, 누적 6억 3150만 달러, 해외 9억 2800만 달러를 더해서 전세계 수익은 15억 6천만 달러.


이번주 북미 개봉작을 살펴보자면,


'판타스틱4' 개봉. '크로니클'의 조쉬 트랭크 감독이 연출했고 '위플래쉬'의 마일즈 텔러, 케이트 마라, 마이클 B. 조던, 제이미 벨, 토비 켑벨 주연. 우리나라에서는 8월 20일 개봉.

다들 아시다시피 20세기 폭스가 제작했고, 원작은 마블 코믹스입니다. 2005년과 2007년에 1, 2편이 나왔고 이제 리부트를 시작했죠. '리부트 전의 2편 흥행이 망해서' 리부트했다고 아는 사람들도 많던데 그 정도는 아니었습니다. 1편은 제작비 1억 달러로 전세계 흥행수익 3억 3천만 달러로 성공, 2편은 제작비 1억 3천만 달러로 전세계 흥행수익 2억 9천만 달러로 1편보다는 나빴지만 망했다고 할 정도는 아니었죠. 하지만 속편 제작을 밀어보기에는 좀 애매한 성적이었던 것도 사실이고, 그렇다고 계속 제작 안하고 있다 보면 기한이 지나서 '데어데블'처럼 마블에게 영화 판권이 돌아가버리는 사태가 벌어지기 때문에(20세기 폭스가 마블에게서 획득한 영화화 판권은 일정한 기간 안에 영화를 제작해서 내놔야만 유지됩니다) 결국 리부트를 해버렸습니다.

초기에는 기대를 많이 보았지만 제작 진행 상황이 드러나면서 굉장히 잡음이 많았습니다. 일단 캐스팅부터 말이 많았고(백인 캐릭터를 흑인으로 캐스팅), 그와 연계해서 설정 문제로 가열차게 까였고(원래 남매 캐릭터였던 둘이 하나는 백인 하나는 흑인이 되어버린 문제와 원작의 인기 악당 캐릭터인 닥터 둠의 설정이 바뀐 문제), 개봉일이 갑자기 바뀌기도 했고,, 재촬영 사건이 터져서 여기에 대해서 온갖 루머가 난무하기도 했죠. 그래서 개봉을 앞둔 지금은 기대보다는 우려가 앞서는 상황. 사실 영화화 과정에서 원작을 바탕으로 설정이 바뀌는 거야 흔한 일이라서 원작의 팬이 아니고서야 설정부는 별로 신경쓸 문제는 아니라고 보지만 제작 과정에서 잡음이 많다는건 불안요소이긴 하지요. 결과가 과연 어찌 될지...


줄거리 :
천재적인 두뇌의 소유자 리드(마일즈 텔러). 저명한 과학자 스톰 박사의 눈에 띄어 과학연구소 백스터에서 다른 차원으로 이동할 수 있는 발명품을 개발한다. 자신의 발명품을 이용해 연구원인 빅터(토비 캡벨), 스톰박사의 자녀인 수(케이트 마라)와 조니(마이클 B. 조던), 그리고 절친 벤(제이미 벨)과 함께 무한한 자연 에너지원이 있는 행성으로의 이동을 시도한 리드. 하지만 그곳에서 일어난 폭발로 인해 네 사람은 심각한 부상을 입게 되고, 빅터는 실종된다. 겨우 구조되어 깨어난 이들은 자신의 신체에 엄청난 변화가 생겼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갑작스러운 변화에 힘들어하던 네 사람. 하지만 이런 이들 앞에 '닥터 둠'은 지구의 종말을 예고하는데....

변화는 이미 시작되었다!
최초의 히어로 팀, 그들이 온다!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숀더쉽' 개봉. 우리나라에는 8월 13일 개봉하는 작품입니다. 윌레스와 그로밋 시리즈로 유명한 아드만 스튜디오 작품으로, 원래 윌레스와 그로밋의 스핀오프 시리즈였죠. 우리나라에도 방영된 TV 애니메이션의 인기에 힘입어 극장판이 등장했습니다. 현재 북미 시사회 반응은 엄청난 호평 중.


줄거리 :
평화롭게 목장 생활을 즐기던 ‘숀’과 친구들에게 대.박.사.건이 터졌다?
집 나간 아빠를 찾기 위해 빅시티행 버스에 탑승해버린 녀석들!
달랑 아빠 사진 한 장 들고 위험천만한 빅시티에 도착!
마치 사.람.인.양 도시를 활보하는 무모한 양떼들의 특급 미션이 시작되는데...

계획 NO! 대책 NO! 가이드 NO!
시작은 창피(?)하였으나 그 끝은 창대(!)한 양떼들의 예측불가 시티어택이 펼쳐진다!

올 여름, 통제불능 양떼들이 몰려온다!






'Ricki and the Flash' 개봉. 메릴 스트립이 락커되는 영화. (...) 명성을 얻기 위해 가족을 버린 여성 뮤지션 리키를 연기합니다. 올해로 벌써 66세이신데 이런 역할하시다니 대단. 메릴 스트립의 진짜 딸인 마미 검머가 영화 속의 딸로 등장하는 것도 재미있는 부분. 케빈 클라인이 이혼한 전남편으로, 인기 가수이기도 한 릭 스프링필드가 주인공 리키와 사랑에 빠진 멤버로 출연합니다.






미스터리 스릴러 'The Gift' 개봉. 배우 조엘 에저튼이 제작, 연출, 각본, 주연을 다 맡은 작품입니다. 이 영화가 그의 연출 데뷔작은 아니에요.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몽키즈'라는 영화를 연출한 바 있군요. 이외에는 제이슨 베이트먼, 레베카 홀이 출연합니다.






그리고 와이드 릴리즈는 아니지만 '드래곤볼Z : 부활의 F'가 개봉합니다. (...) 일본에서 전작 신들의 전쟁의 흥행기록을 훨씬 뛰어넘었던데(박스오피스 모조상으로는 5천만 달러를 돌파했는데 이게 일본 단독 기록인지 아니면 다른 국가에도 개봉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북미 흥행은 과연... 와이드 릴리즈가 아닌 만큼 큰 기대를 걸 수는 없겠습니다만.

참고로 전작 신들의 전쟁은 북미에서는 67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최종적으로 255만 달러의 수익을 기록한 바 있습니다.

일단 전통적인 북미 개봉일보다 하루 빠른 목요일부터 개봉하는군요. 우리나라에는 언제 개봉하려나.


북미 성우들이 더빙한 예고편을 보니... 아, 뭔가 찰진 맛이 있군요.







미션 임파서블 : 로그 네이션 북미 개봉 첫날 성적


이번주 북미 개봉 신작은 두 편.


우리나라에서도 흥행몰이 중인 '미션 임파서블 : 로그 네이션'은 3956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날인 금요일 2040만 달러로 데일리 차트 1위 데뷔했습니다. 전편인 '고스트 프로토콜'과의 비교는 힘들어요. 왜냐하면 그쪽은 첫주에는 아이맥스관 한정으로 개봉한 다음 2주차부터 확대 개봉하는, 대규모 개봉작으로서는 굉장히 이례적인 변칙 개봉을 했었거든요. 하지만 이 출발은 누가 봐도 좋다고 할만한 것입니다. 시장에서는 처음에 이 작품의 첫주말 흥행 전망치를 4천만 달러 정도로 내놓았지만 개봉이 임박해서 시사회 반응이 쏟아져 나오자 4700만 달러 정도로 상향한 바 있습니다. 박스오피스 모조의 전망치는 4870만 달러군요. 첫날 이 정도니까 좀 더 나와도 이상하진 않을 것 같은데... 어쨌든 북미 평론가들의 평이 고공행진이고 관객들도 호평 중.


하여튼 이 전망치만 갖고 4편을 제외한 역대 시리즈와 비교해보자면,


미션 임파서블 (1996년) - 첫주말 4544만 달러
미션 임파서블2 (2000년) - 첫주말 5785만 달러
미션 임파서블3 (2006년) - 첫주말 4774만 달러


였습니다. 3편의 경우 최종 스코어가 별로 안 좋았고(당시 오프라 윈프리 쇼 쇼파 사건과 사이언톨로지 광신도 스캔들로 톰 크루즈의 이미지가 폭락했던 것이 북미 흥행에 큰 영향을 끼쳤다고들 보고 있는데) 그로 인해서 톰 크루즈와 파라마운트 간에 불화가 생겨서 시리즈가 끝날 뻔하기도 했죠.

하지만 톰 크루즈가 먼저 화해의 제스처를 보임으로써 불화를 끝내고 4편이 제작, 시리즈 최고 기록을 갱신하며 이 시리즈 아직 한참 더 달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리고 5편 흥행이 아직 나오지도 않은 상황에서 이미 6편 제작이 진행 중이라고 하죠. 시리즈 사상 가장 빠른 속도로 속편을 보게 될 것 같습니다.



모험 코미디 'Vacation'은 전통적인 북미 개봉일보다 이틀 빠른 수요일부터 개봉합니다. 레슬리 만, 체비 체이스에 '토르'로 유명한 크리스 헴스워스도 출연. 왠지 조연인 크리스 헴스워스가 검색해보면 제일 먼저 뜨는 것은 배우로서의 유명도 때문이기도 하겠지만 영화 속에서 꽤나 똘끼 넘치는 장면들이 있어서인듯; 참고로 이 영화는 1980년대 '휴가 대소동' 시리즈의 리부트입니다. 리메이크가 아니고 리부트라는 건 이 시리즈를 계속 해보겠다는 의미 같은데 과연?

3310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날인 수요일에 382만 달러로 데일리 차트 1위 데뷔, 목요일에 250만 달러로 3위, 금요일에는 450만 달러로 다시 2위로 올라갔습니다. 현재까지 누적 1082만 달러.

박스오피스 모조의 주말 성적 전망치는 2900만 달러... 인데 아무리 봐도 너무 후하게 잡은 것 같은데?; 주말은커녕 수, 목요일까지 합쳐도 그렇게는 안될 것 같은데 뭔가 변수가 있는 걸까요? 흠... 내일이 되어봐야 알 수 있겠군요.



톰 크루즈 '엣지 오브 투모로우' 속편 언급



톰 크루즈가 '미션 임파서블 : 로그 네이션'의 뉴욕 프리미어에서 MTV와 인터뷰하던 중 '엣지 오브 투모로우' 속편에 대해서 언급했다고 합니다. (관련기사)

'엣지 오브 투모로우'를 연출한 더그 라이만 감독, 그리고 '미션 임파서블 : 로그 네이션'의 크리스토퍼 맥쿼리 등과 함께 밤새 속편에 대해서 자신이 생각한 아이디어를 이야기했다는군요. 참고로 1편에서 그와 함께 주연을 맡았던 에밀리 블런트에게도 이 프로젝트에 대해서 말했지만 요즘 매우 바쁜 그녀에게서는 '내게 1년만 여유를 달라, 제발' 이라는 대답을 들었다고^^;


일본의 라이트노벨 'ALL YOU NEED IS KILL'를 원작으로 한 '엣지 오브 투모로우'는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흥행은 별로였죠. (제작비 1억 7800만 달러를 들여서 전세계 극장 흥행수익 3억 6920만 달러로 겨우 제작비 회수한 수준) 북미에서 흥행이 약세였던 것이 큰 문제였는데, 이에 대해서는 개봉 전부터 마케팅이 문제로 지적된 바 있습니다.

성적이 이렇다 보니 속편이 나올 수 있을지 의문이군요. 톰 크루즈가 그저 일개 배우가 아니라 제작자로서도 활동하다 보니 실현될 수도 있을 것 같기는 한데... 개인적으로는 나와도 좋고, 안 나오면 그만 정도입니다. 1편은 정말 좋았지만 마무리가 원작과는 달리 워낙 깔끔했는지라 거기서 끝나도 충분하다고 생각하거든요.


근데 원작자인 사쿠라자카 히로시도 속편을 쓰고 있다고 밝힌 바 있는데, 여기에는 거기에 대한 언급이 없군요. 어쩌면 톰 크루즈의 아이디어는 원작과는 상관없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실 영화와 원작의 결말이 워낙 크게 달라서 원작의 속편을 영화 속편의 원작으로 삼기도 어려워보이기도 하고.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