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아누 리브스 주연 '존 윅' 북미 첫날 성적


이번주 북미 개봉 신작은 두 편. 북미 언론 시사회에서 엄청 높은 반응이 나오고 있던 키아누 리브스 주연 'John Wick'과 마이클 베이가 제작으로 참가, 하스브로가 스폰싱하는 트랜스포머 조합의(...) 호러영화 'Ouija'입니다.



호러 영화 'Ouija'는 2858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날인 금요일에 830만 달러의 수익을 거두면서 데일리 차트 1위로 데뷔했습니다. 첫주말수익 예상치는 1900만 달러인데, 제작비가 미공개 상태지만 호러 영화 특성상 제작비가 적게 들어가서 좋은 출발일 것 같네요.

이 영화를 연출한 스틸즈 화이트 감독은 이번이 연출 데뷔작인데... 그 전까지는 각본가로 활동했군요. '포제션 : 악령의 상자'와 '노잉' 등의 각본을 썼습니다. 노잉이라... 음. 노잉...;

그외의 특이사항이라면 제작자 중에 마이클 베이가 참가하고 있다는 점. (...) 어디까지나 그의 회사인 플래티늄 듄스 제작이라 이름을 올린 거고 실제로 얼마나 관여했을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적어도 폭발이 펑펑 터지진 않겠죠. 그리고 이 영화 소재가 위자... 보통 위자보드라고도 하는, 귀신 불러내서 대화하는 보드 게임이라서 이 보드게임의 저작권자인 하스브로도 크레딧에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트랜스포머 영화를 연출한 마이클 베이와 트랜스포머의 저작권자인 하스브로라가 나란히 호러 영화 크레딧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니 이것도 참. (...)

친구의 죽음을 파헤치겠다고 위자 게임하다가 무서운 일을 겪게 되는 청소년들의 이야기.




키아누 리브스 주연의 액션 영화 'John Wick'은 2589개 극장에서 개봉해서 첫날 545만 달러로 데일리 차트 2위 데뷔. 첫주말수익 예상치는 1450만 달러입니다. 제작비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개봉 규모로 보면 그렇게 많이 들어가진 않았을 것 같은데... 어쨌든 마케팅의 문제인지 다른 문제인지 초반 성적은 심심하군요. 롱런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인가.


얼마 전 '47로닌'도 거하게 말아먹었고 이래저래 주가가 영 추락한 키아누 리브스입니다만 이 영화는 북미 평론가, 관객 모두 호평 중입니다. 전직 킬러인 주인공이 아끼던 애차를 도둑맞고 죽은 아내와의 유일한 연결고리였던 애완견이 살해되자 격분해서 범인을 쫓는데 알고 보니 범인의 아버지는 뉴욕 거대 조직의 보스. 키아누 리브스가 다 때려부수는 영화.


공유하기 버튼

싸이월드 공감트위터페이스북
 

나도 러버덕 보고 왔다! 러버덕의 밤과 낮


러버덕에 꽂혀서 나도 보러 가야지! 꼭 보러 갈 거야! 하고 벼르고 있다가 어제 결국 보고 왔습니다. 파주에서 잠실 석촌호수까지는 머나먼 길이지만 러버덕을 보고 싶다는 일념 하나로 아침 일찍 일어나서 Go.


석촌호수 위에 유유하게 떠 있는 러버덕. 사진으로는 수도 없이 보아온 모습이지만 실제로 가서 보니 정말 크긴 크네요. 저런 녀석이 저런 크기로 저기에 떠 있다는 것만으로도 초현실적인 느낌이 들어서 멍 때리고 보게 됨. 다만 전 러버덕이 석촌호수 위를 유유히 떠다니고 있는 줄 알았는데 그냥 가만히 한 자리에 떠 있기만 해서 좀 실망. 사진 찍기는 참 좋았지만요.


석촌호수 일대는 인파 쩔어요. 대낮부터 쩔어요. 바글바글. 금요일이라 그런 것도 있겠지만 그걸 감안해도 낮부터 사람 무척 많음. 난간은 그야말로 전쟁터.


크기를 짐작해볼 수 있는 사진. 점검이라도 하는 건지 보트 타고 가까이 가는걸 보고는 찰칵. 16.5미터라고 하니 가까이서 보면 진짜 장난 아닐거 같아요. 저 아저씨 엄청 부럽다...!


밤의 러버덕. 밤에 찍은 사진들은 대체로 좀 호러블해보이던데 실물 보면 딱히 그런 느낌은 아니에요. 카메라 화질 때문에 그런 분위기가 강한듯.

RX100 II랑 갤럭시 노트4로 찍었는데, 현장에서 팔고 있던 셀카봉을 하나 구매한 덕분에(...) 갤럭시 노트4 쪽이 대체로 더 나은 각도를 확보할 수 있었습니다. 난간 때문에 촬영 각도 확보하기가 좀 까다로운데 폰을 셀카봉에 끼워서 내밀어서 리모콘으로 셔터 눌러주니 참... 셀카봉 진짜 편리하더라구요. 뭔가 다른 사람하고는 전혀 다른 목적으로 쓰고 있다는 기분이 안드는건 아니었다마는.


물론 밤에도 인파가 쩝니다. 아니, 불금이라 그런지 밤에 훨씬 더 많은 인파가 바글바글.


러버덕 팝업 스토어. 사람들이 줄을 서 있는 인기. 역시 현장에 이런게 있으면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법이죠. 트레일러 옆면은 나름 촬영 명소라서 많은 사람들이 그 앞에서 다양한 귀여운 표즈를 잡고 사진을 찰칵찰칵.


그렇다고 합니다.


러버덕 종이접기. 못 생겼음. (...)


러버덕 그림엽서와 액자. 세트는 아무래도 좀 많이 비싼 느낌이...


전 포스터랑 저 초대형 뱃지(?)가 탐났는데 안 팔더라구요. 쳇.


이건 도대체 무슨 생각으로 만든 건지 알 수 없었던 눈알 뱃지;


요 벽에 붙어있는 것들이 러버덕 스티커 7종. 요거 마음에 들어서 샀습니다.


러버덕 꽥꽥이 인형은 이미 매진되었더군요. 나중에 생각나면 인터넷으로 질러버리던가 해야...


먼길 가느라 힘들긴 했지만 눈여겨봐뒀던 가게에서 맛있는 식사도 하고, 러버덕 보면서 힐링도 한 좋은 시간이었어요. 웬만하면 내리기 전에 한번 더 보러 가고 싶네요.



공유하기 버튼

싸이월드 공감트위터페이스북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 트레일러 공개!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의 티저 트레일러가 유출됐습니다. 유출본인 만큼 화질이 좋지 못한 버전이었죠. 그러자 마블이...



이런 반응을 보이더니 고화질로 공개해버림. (...) 조, 좋은 대응이다...!




티저 트레일러는 상당히 어두운 분위기. 엉망진창이 된 세계, 위기에 몰린 어벤져스 팀원들, 그들간의 갈등, 퀵 실버, 두조각난 캡틴 아메리카의 방패, 헐크와 싸우기 위한 대형 아이언맨 수트 헐크버스터, 그리고...



캡틴 아메리카 방패 들고 한국의 도심을 질주하는 블랙 위도우!


'어벤져스 : 에이지 오브 울트론' 이후로 '캡틴 아메리카3'에서 시빌 워를 다루게 되는 것이 거의 확정시된 분위기로 퍼져나가고 있는데 여기서 어떤 떡밥을 뿌리고 끝낼지도 기대되는 부분이군요. 일설에 따르면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비롯한 1세대 배우들의 하차로 인해서 히어로의 세대 교체가 이루어질 것이라고도 하는데... (배우를 바꾸거나, 아니면 리부트를 하는 대신에 새로운 히어로들을 투입해서 그 자리를 바꿔나가는 방식으로)


북미에 2015년 5월 1일 개봉 예정. 여태까지의 전례로 보건대 아마 우리나라에는 일주일 빨리 개봉할 가능성이 크겠죠.



공유하기 버튼

싸이월드 공감트위터페이스북
 

1 2 3 4 5 6 7 8 9 1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