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늦었다, MS 서피스 듀오 9월 10일 출시 발표



2019년 10월, 마이크로소프트는 흥미로운 제품 두 가지를 발표했습니다. 서피스 네오와 서피스 듀오가 그것입니다.

서피스 네오는 윈도우10으로 구동되는 듀얼 스크린 태블릿이었습니다. 9인치 디스플레이 두 개가 붙어있어서 펼치면 총 13인치 사이즈가 되며, 노트북처럼 쓸 수 있는 모드가 존재하는 물건이었죠. 오래 전 마이크로스프트가 컨셉을 발표하고 개발하면서 기대를 모았지만 결국 실현되지 못하고 폐기된 쿠리어가 생각나는 물건이었습니다.











서피스 듀오는 서피스 네오의 축소판으로 보이는, 보다 작은 제품이었습니다. 5.6인치 디스플레이 두 개가 붙어있어서 펼치면 8.1인치 사이즈가 되는데, 이 제품의 놀라운 점은 이것이 윈도우가 아닌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물건이라는 점이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직접 안드로이드 기기를 제조하겠다고 나선 것이죠.

하지만 이 제품은 발표 당시 아주 잠깐의 흥분을 안겨준 다음 그보다 훨씬 큰 실망감을 안겨주었습니다. 2019년 10월에 발표하면서 2020년 말에나 출시한다고 했거든요. 짜게 식을 수밖에 없죠. 당시에 이미 출시되어 있던 갤럭시 폴드와 비교하면 미래적인 느낌은 거의 없는 기기를 그것도 1년 후에나 내놓겠다고 했으니 짜게 식을 수밖에...


그리고 한참 동안 추가 소식이 없던 서피스 듀오의 정식 출시일과 가격이 공개되었습니다. 9월 10일 출시로, 작년 발표 당시의 예정보다는 약간 빨라졌습니다. 큰 의미는 없다고 보지만요.

스펙은 다음과 같습니다.


안드로이드 10

5.6인치 1800 x 1350 해상도 4:3 화면비 AMOLED 디스플레이 (401ppi) x 2
듀얼 스크린시 8.1인치 2700 x 1800 해상도 3:2 화면비

무게 250그램
배터리 3577mAh (비디오 재생 15시간 30분, 대기시간 10일, 통화시간 27시간)

18w 고속충전 지원
무선충전 없음
NFC 없음
GPS는 있음

USB-C 3.1

퀄컴 스냅드래곤 855
램 6GB
내장 스토리지 128GB / 256GB
마이크로 SD 카드 슬롯 없음

전면 카메라 11MP
후면 카메라 없음

모노 스피커, 소음감소 듀얼마이크
지문인식


서피스 펜으로 필기 가능. 하지만 별매.

128GB 모델 1399.99달러
256GB 모델 1499.99달러

9월 10일 출시


..................


이 정보를 보고 나서 생각했습니다.


이거 망했네요.


오래 전 마이크로소프트가 발표한 쿠리어는 매우 미래적인 컨셉이었습니다. 하지만 2020년 현재, 폴더블 폰은 더 이상 미래의 물건이 아닙니다. 이미 2019년에 갤럭시 폴드라는 걸출한 물건이 나와버렸기 때문이죠. 2020년에는 갤럭시Z 플립도 나왔습니다.

서피스 듀오는 발표 당시부터 별로 미래적이지 못한, 갤럭시 폴드보다는 훨씬 과거적인(?) 물건이었습니다. 그렇잖아요. 접히는 디스플레이로 만든 폰이 나와서 팔리고 있는데 듀얼 스크린을 뽐내봤자 무슨 의미가 있겠어요? 단순히 스크린 두 개 붙여서 접을 수 있는 폰을 쓰고 싶으면 LG V 시리즈를 써도 되는 시대란 말이죠.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기기를 이보다는 훨씬 강력하면서 저렴하게 만들어야 했습니다.


물론 서피스 듀오는 갤럭시 폴드보다는 상대적으로 훨씬 쌉니다. 아직 가격이 발표되지 않은 갤럭시Z 폴드2보다도 훨씬 싸겠죠. (참고로 갤럭시 폴드는 1980달러였습니다)

하지만 서피스 듀오는 절대적으로는 전혀 저렴한 기기가 아닙니다. 그리고 스펙은 1400달러라는 가격(참고로 1300달러였던 서피스 랩탑의 한국 출시가는 171만원이었습니다)에 비해 엄청나게 실망스럽습니다.



일단 무선 충전이 없습니다. 매우 어이없는 부분입니다. 2020년에 1400달러 짜리 폰 팔면서 무선 충전이 없다니 이거 혹시 개그?


후면 카메라도 없습니다. 안쪽으로도 바깥쪽으로도 자유롭게 접을 수 있으니 굳이 바깥에 카메라를 달 필요가 없다고 생각했나 본데... 과연 그럴까요? 그리고 이들이 전면에 달아둔 카메라가 과연 1400달러 짜리 폰에 어울리는 퀄리티인지는 심히 의구심이 듭니다. 요즘은 카툭튀를 감수하고서라도 어마어마하게 호화찬란한 카메라가 달린 폰들이 넘쳐나는 시대라고요.


베젤이 참 넓습니다. 2020년에는 저 베젤만으로도 정말 촌스러운 느낌이 들어버리고 맙니다. 접어놨을 때 디자인은 참 깔끔하고 멋진데 말이죠.


결국 스냅드래곤 855를 달고 나옵니다. 2020년에 출시되는 1400달러 짜리 폰인데 2019년의 플래그쉽 폰들이 달고 나왔던 한 세대 낡은 프로세서를 달고 나온 겁니다. 이건 스냅드래곤 865+로 업그레이드했어야지.


램이 6GB입니다. 1400달러 짜리 안드로이드폰에 램 6GB 실화냐? 애플스러운 램크루지가 매우 감동적입니다.


내장 스토리지가 128GB인 것도 어이없기는 마찬가지입니다. 1400달러 짜리... (후략) 마이크로SD 카드 슬롯도 없는 주제에? 이건 256GB / 512GB 구성이어야 했다고 봅니다.


모노스피커도 어이없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이런 식으로 원가절감할 거면 가격을 1000달러 밑으로 낮췄어야...



물론 단점만 있는 기기는 아닙니다. 서피스 듀오만의 장점은 있습니다.


두 개의 화면을 붙여놨다는 점을 살려서 인폴딩과 아웃폴딩이 자유자재입니다. 안으로만 접을 수 있는 갤럭시 폴드와 달리 안으로도 접을 수 있고 바깥으로도 접을 수 있다는 점은 확실히 큰 이점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이 점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어필하고 있고요.


다른 폰과 달리 4:3 화면비를 채택한 것도 눈에 띄는 부분입니다. 적어도 만화나 소설 같은 컨텐츠를 즐기기에는 다른 폰보다 훨씬 나을 겁니다. 듀얼 스크린이라는 점이 더해지면 더욱 그렇고요.


기술적 한계로 아직까지는 필기를 구현하지 못한 갤럭시 폴드와 달리 필기가 됩니다. 문제는 1400달러부터 시작하는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서피스 펜을 따로 사야 한다는 점이지요. 그리고 갤럭시 노트의 S펜과 달리 서피스 펜은 스마트폰에서 쓰기에는 좀 크고 굵습니다. 별매품이니 당연히 기기 내에 수납 공간이 있는 것도 아니라서 휴대성 면에서는 좋은 점수를 주기 어렵죠.


가격은 갤럭시 폴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이런 수준이 아니라 절대치로 봤을 때도 사고 싶은 가격이어야 했다고 봅니다. 이 스펙으로 낼 거면 999달러 이하였다면 좋았을 것 같군요. 물론 플래그쉽 가격이 나날이 오르고 있는 요즘 시대에 듀얼 스크린 달고 갤럭시 노트20 울트라보다 좀 더 비싼 수준으로 가격을 맞추자니 원가 절감을 할 수밖에 없었겠죠. 하지만 마진을 위해 상당히 많은 부분을 타협하여 만들어진 것 같은 이 결과물은 가격대비 매력이 많이 부족합니다.


왜 저렇게 나왔는지는 알겠는데, 저렇게 나오면 안 되는 물건이라는 느낌입니다.


삼성, 갤럭시 노트20과 갤럭시Z 폴드2 발표



사실 발표 전에 영혼까지 탈탈 털려서 스포일러에서 어긋나는 부분을 찾기 어렵군요. 뭐 근데 이렇게 된지도 꽤 되었으니 그러려니...


사전에 유출되지 않았던 좋은 소식이라면, 삼성이 갤럭시S10 시리즈부터 OS 판올림을 2회 -> 3회로 늘린다는 점입니다. 매우 잘하는 일이죠. 다만 이것이 플래그쉽에만 해당하는 것인지 아니면 보급기에도 해당하는 것인지는 불명.




갤럭시 노트20과 갤럭시 노트20 울트라가 발표되었습니다. 갤럭시S20과 마찬가지로 11이 아니라 년도에 맞춰서 20으로 바뀌었는데, 개인적으로는 별로 마음에 드는 네이밍은 아닙니다. 10 다음에 20이라는 것부터가 좀... 5 다음에 7일 때도 이게 뭔가 싶었는데.


디자인적으론... 인덕션이 도입되면서 후면이 참 흉측해졌습니다. 이 또한 어쩔 수 없는 시대의 흐름인가 싶은데, 기술이 더 발전해서 좀 더 나은 디자인 타협점을 찾아내기만 바랄뿐입니다. 플래그쉽 폰 구입자로서 좋은 카메라는 매우 원하는 바이지만 흉측한 인덕션 카툭튀는 제발 좀...

문득 노키아 퓨어뷰 808이 생각납니다. 차라리 후면 디자인 자체를 카메라에 특화해서 바꾸는 편이 낫지 않을까?


색깔도 별로 마음에 안 듭니다. 통신사 전용으로 나온 블루, 핑크, 레드는... 실물을 봐야 확실해지겠지만 랜더링 이미지는 왜 색을 저렇게 촌티나는 느낌으로 뽑았는지 모르겠어요.

기본 컬러인 블랙, 화이트, 브론즈는... 브론즈는 무광인데 비해 다른 둘은 유광이라는 점이 유감입니다. 갤럭시S20 BTS 에디션은 진짜 무광 보라색을 기차게 잘 뽑아서 이번에는 다 무광으로 색을 예쁘게 뽑아주길 기대했는데... 여러모로 컬러감이 실망스럽군요. 갤럭시S20 BTS 에디션을 기차게 잘 뽑아놔서 더 그렇습니다.


스펙은... 루머로 나올 때부터 이거 진짜 제정신인가 싶었죠. 실제로 발표된 걸 보니 개념을 안드로메다로 날려보낸 느낌이 팍팍 드는군요.


요약 : 설마 이렇게 내놨는데 노트20 울트라 안 사고 노트20 사는 바보짓 안할 거지?


아니, 이건 진짜 해도해도 너무하잖아...

전세대에도 노트10과 노트10 플러스 간에는 스펙 차별이 있었지요. 하지만 그걸 감안해도 노트10을 고를 만한 메리트는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노트20은 그냥 없는 셈 쳐야 할 것 같습니다. 제 경우 어차피 마이크로SD 슬롯 지원 때문에 울트라를 갈 수밖에 없긴 했는데... 그래도 이건 진짜...


노트20의 너무한 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소재가 플라스틱이다. 이거 실화냐? 노트10은 소재는 동일했는데... 출고가 119만 9천원 자리 플래그쉽 폰을 플라스틱 소재로 만들었다고?

2. 램이 8기가다. 노트10이 램 12기가였는데 전작보다 다운그레이드됨. 램크루지 실화냐?

3. 고릴라 글래스5 사용. 노트20 울트라는 최신 고릴라 글래스7 사용. 노트10이 고릴라 글래스6이었는데 다운그레이드 실화냐?

4. 글라스틱 처리. 노트20 울트라는 유리. 노트10이 유리 처리였는데 싸구려로 다운그레이드 실화냐?


전작보다 다운그레이드된 부분들이 가슴을 웅장하게... 아니, 정신을 혼미하게 만듭니다. 이에 비하면 노트20 울트라와의 급나누기 스펙 차별은 양반.


5. 노트20 울트라는 FHD 해상도에서 120Hz 지원인데 비해 노트20은 미지원.

6. 노트20 울트라는 망원 카메라 1억 800만 화소(F1.8)인데 비해 노트20은 6400만 화소(F2.0).

7. 노트20 울트라는 마이크로 SD 슬롯 지원인데 비해 노트20은 미지원.

8. 노트20 울트라는 응답속도가 80% 빨라진 신형 S펜 도입인데 비해 노트20은 구형 S펜.


그외에는 1500니트 밝기도 노트20 울트라에만 적용됐다던데 이건 정확한 자료를 못찾았고... S펜까지 차별하는 건 진짜... 뭐, 할 말이 없네요. 이래놓고 출고가 119만 9천원을 처받겠다는 심보가 정말 경이로워 보입니다. 이렇게까지 원가 절감으로 급나누기를 할 거면 100만원 밑으로 내놓던가... 이건 절대 2020년에 플래그쉽으로 나올 물건이 아닙니다. 갤럭시 노트20 라이트 같은 이름 달고 나왔어야 할 물건이죠. 노트20에 대해서는 삼성이 큰 실수를 저질렀다고 봅니다. 최근의 기본 앱에 광고 삽입한 건과 함께.


또 열받는 점은 노트20만 플랫이라는 점입니다. 이번이 특히 심했을 뿐, 삼성은 늘 플랫과 엣지를 같이 낼 경우에 이따위로 해왔죠. 스펙을 차별해서 엣지 모델을 고를 수밖에 없게 만들어놨습니다. 엣지가 디자인적인 이점이 있는 것도 사실이고, 그걸 선호하는 층도 있겠지만 정말 어느쪽의 선호도가 나은지를 보려면 최소한 대등하게 내놨어야죠.


그런 이유로, 노트20은 그냥 없는 셈 치고 노트20 울트라를 보면 S20에서 지적된 카메라 이슈를 개선해서 나온 플래그쉽 모델로 보입니다. 인덕션 카툭튀 때문에 노트10과 비교하면 디자인은 크게 퇴보했고, 10그램 정도 더 무거워졌다는 단점이 있긴 하지만요.


카메라는 전작에 비해 센서가 더 커졌고, S20 울트라와는 구성이 좀 달라졌습니다. 광학줌 5배에 디지털줌 10배로 하이브리드 50배 줌을 지원합니다. S20 울트라는 광학 4배줌에 하이브리드 100배 줌이었죠. 하이브리드 줌이 절반으로 줄어들었는데 과연 실제 결과물이 더 나아졌을지는 실제로 나온 후에 봐야 알 부분입니다. 일단 광학 줌만으로 비교하면 노트20 울트라가 더 낫겠지만 하이브리드 줌은 크롭으로 만들어내는 것이니...

어쨌거나 노트10과 비교하면 모든 면에서 유의미한 향상을 체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노트9 -> 노트10 때도 결과물의 차이가 꽤 크게 체감되는 수준이었는데, 하드웨어가 크게 상향되고 거기에 S20을 거치면서 한차례 개선되기까지 했으니 기대가 되는군요.







갤럭시Z 폴드2는... 일단 폴드 모델에 대해서는 갤럭시Z라는 네이밍을 적용하기로 한 모양입니다. 그래서 갤럭시 폴드의 후속작이 갤럭시Z 폴드2가 되었습니다. 올해 삼성 네이밍이 다 좀... 음...

갤럭시 폴드는 상당히 놀라운 물건이었습니다. 작년에는 물론이고 올해까지도 경쟁할 대상이 없는 유니크하고 미래적인 기기였죠. 폴더블 스마트폰에 대해서만큼은 삼성은 독보적으로 앞서나가고 있는 중입니다.

사실 가장 놀라웠던 부분은 신기술이 도입된 1세대였음에도 실사용 면에서 충분히 쓸만한 기기였다는 점입니다. 이런 물건의 1세대는 걸러야 한다는 말이 적용되지 않는, 잘 만든 제품이었던 거죠.

하지만 작년의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서 아쉬운 부분들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갤럭시Z 폴드2는 그런 아쉬운 부분들을 훌륭하게 개선한 후속작으로 보입니다.


-가장 큰 아쉬움으로 지적되었던 커버 디스플레이가 개선되었습니다. 4.6인치였던 작은 화면이 6.2인치로 커져서 풀 스크린이 되었군요. 이제 접은 채로도 일반적인 스마트폰처럼 쓰는데 아무런 지장이 없는 수준입니다.

-전작은 노치 디자인이었죠. 하지만 이번에는 펀치홀 디자인이 적용되면서 훨씬 시원스러운 화면입니다.

-디스플레이가 전작 7.3인치 -> 7.6인치로 좀 더 커졌습니다.

-전작의 투명 폴리이미드 필름 대신 초박막 강화유리가 적용되면서 내구성이 높아졌습니다.

-가격과 무게는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9월에 발표된다는군요. 현지에서 들려오는 소식을 보면 좀 더 가벼워진 것 같다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방수방진은 이번에도 미지원. 아직까지는 폴더블 제품의 한계. 하지만 대신 내부 부품에 부식방지 방수 방진 코팅 처리가 되었다고 합니다.


2세대는 좀 끌리는군요. 하지만 아직 가격이... 그리고 제 사용 패턴상 이걸 메인폰으로 쓰기는 좀 그렇다는 문제가 있고...




갤럭시 버즈 라이브도 발표되었습니다. 갤럭시 노트20 울트라 예약판매 혜택으로 제공되니 초반에 엄청난 물량이 풀릴 듯.

개발 코드네임은 갤럭시 빈이었는데... 갤럭시 버즈 라이브보다는 갤럭시 빈 쪽이 더 어울리는 느낌입니다. 디자인이 딱 저렇다 보니 말이죠.

삼성이 갤럭시 버즈 브랜드로 발표한 3번째 코드리스 이어폰입니다. 갤럭시 버즈, 갤럭시 버즈 플러스가 연장선상에 있는 제품이었는데 비해 이번에는 완전히 다른 제품이기도 하거요. 가격은 갤럭시 버즈 플러스의 17만 9000원보다는 2만원 더 비싸진 19만 8천원인데, 노이즈 캔슬링이 들어간 제품이라서 좀 더 고가로 런칭된 게 당연하긴 합니다.

코드리스 이어폰이 대세가 되면서 다양한 제품이 나왔는데, 이건 꽤 독특한 제품입니다. 노이즈 캔슬링이 들어간 제품임에도 커널형이 아닌 오픈형 이어폰이라는 점이 그래요. 커널형과 노이즈 캔슬링의 조합은 매우 당연한 느낌이지만 오픈형과 노이즈 캔슬링의 조합은 이질적입니다. 하지만 오픈형의 착용감을 원하면서도 동시에 어느 정도 차음성을 바라는 사람에게는 최적의 제품이겠죠. 완전한 차음성을 선호하는 제 취향의 물건은 아니지만, 과연 수요가 어느 정도 될지 궁금한 물건이긴 합니다. 기존에 없던 선택지인 만큼 이런 걸 원하는 사람이 많았다면 꽤 많이 팔릴 수 있을 것 같아요.

갤럭시 버즈 플러스가 연속재생시간 11시간의 변강쇠 배터리를 자랑했던데 비해 갤럭시 버즈 라이브는 연속재생 6시간 정도로 배터리는 일반적인 수준입니다. 하지만 유닛이 좀 더 작고 가벼워 보이니 어쩔 수 없는 일이긴 하겠죠. 노이즈 캔슬링이 들어가기도 했고...


출시와 동시에 다양한 케이스가 나옵니다. 버즈와 버즈 플러스는 케이스를 공유했지만 버즈 라이브는 케이스가 다릅니다. 하지만 버즈와 버즈 라이브로 케이스 시장을 형성하는데 성공한 삼성이 버즈 라이브도 초반부터 힘을 팍 주고 들어가는군요.


데이터 전송용 비싼 USB 케이블 샀다! 벨킨 썬더볼트3


생전 처음으로 비-싼 USB 케이블을 샀습니다. 벨킨 썬더볼트3 C 타입 F2CD081bt1M 케이블. 1미터 짜리 USB-C to C 케이블 주제에 가격이 3만원이 훌쩍 넘는 녀석입니다. 다이소에서 파는 USB-C to C 케이블이 3000원이란걸 감안하면 대략 11배에 달하는 고가품이에요.


갑자기 이런 걸 사게 된 이유는 데이터 전송 때문입니다.

저는 외장 SSD를 쓰고 있는데, 데스크탑의 파일을 쉴드TV에 적용할 때 쓰기 때문에 꽤 데이터 이동이 잦은 편이에요. 그런데 일반 USB-C 케이블로는 데이터 전송 속도가 정말 안 나오더군요. 그래서 데이터 전송 속도가 빠른 케이블이 뭐가 있나 질문해보니 다들 애플 썬더볼트3 아니면 벨킨 썬더볼트3 케이블을 추천했습니다.




박스 구성품은 심플합니다. 비싸긴 해봤자 그래봤자 1미터 짜리 USB-C to C 케이블인걸요. 별거 없는 게 당연하죠.

비싼 만큼 저렴한 물건에는 기대할 수 없는 2년 무상 AS가 됩니다. USB-C to C 케이블 주제에!

그리고 추천해주신 분들 말로는 꽤 튼튼하기로 이름났다는군요. 제품을 보면 확실히 좀 튼실한 느낌이 듭니다.


샌디스크 외장 SSD에는 번들 USB-C to C 케이블이 들어있습니다. 제가 굳이 비싼 데이터 전송용 케이블을 사게 된 이유가 바로 이 녀석이에요.

다이소제건 삼성 정품 케이블이건 데이터 전송 속도는 30~50MB/s 정도로 정말 느리게 나옵니다. 그런데 이 번들 케이블로 연결하면 220~250MB/s 정도가 나와요. 차원이 다른 속도죠. 한번 이 고속 전송의 맛을 알게 되니 느려터진 전송 속도에는 만족할 수 없게 되었는데... 문제는 이 번들 케이블이 굉장히 짧다는 점입니다. 짧아도 너무 짧아서 외장 SSD를 데스크탑 전면부에 연결하면 데롱데롱 매달릴 정도에요.

그래서 혹시 저게 고장날 경우도 대비하고 싶었고, 또 이것저것 연결해서 데이터 전송하려면 아무리 그래도 1미터 이상은 되는 케이블이 있어야 되겠다는 생각도 비-싼 벨킨 케이블을 지른 거죠.


지름의 결과는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외장 SSD 번들 케이블과 대등한 데이터 전송 속도가 나와주는군요. 폰에다 동영상 파일 넣을 때도 답답함이 많이 줄었어요.




1 2 3 4 5 6 7 8 9 10 다음



2017 대표이글루_movi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