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만에 새 컴 샀습니다! 신난다!


기나긴 세월이었습니다. 2012년 10월에 새 컴 샀다고 신난다는 포스팅을 올렸는데 8년만에... 정확히는 7년 3개월만에 또 새 데스크탑을 샀네요. 신난다! 새 컴 너무 좋아!


구컴은 이런 스펙이었는데, 지금까지 HDD만 추가하고, 교체해가면서 썼어요. 다른 부품은 그대로인데 지금까지도 잘 굴러갑니다. 램도 16GB 박아놔서 일반적인 작업은 무리 없이 할 수 있었고, 가끔 게임할 때도 별 문제 없었어요.

그럼에도 새 컴을 산 것은 제가 덕질하는 분야에서 슬슬 4K 영상이 나오고 있는데 이걸 재생을 못해서 성능적인 불만이 생겨서였습니다. 나도 4K 보고 싶다고! 원하는 부분만 편집해서 보관하고 싶다고!


...하지만 컴을 바꾸고 새로 하나하나 세팅하는 건 생각만 해도 귀찮은 일이라서 차일피일 미루고만 있었습니다.

그렇습니다. 귀차니즘이 너무 강했다!


그렇게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고 미루고 또 미루다 보니 결국 올 것이 왔습니다.


윈도우7 지원종료일이!


'이걸 윈도우10으로 업그레이드하나, 새 컴을 사서 하나하나 새로 세팅하나 귀찮은 건 똑같다! 고로 새 컴을 사자!'


그렇게 저는 새 컴을 질렀습니다. 질러버렸습니다!


데스크탑은 한번 사면 꽤 오랜 기간을 씁니다. 지금까지 짧게 써도 4~5년 정도였고, 이번에는 7년 3개월이나 썼기 때문에, 이번에는 큰맘 먹고 지난번보다 더 빵빵한 사양으로 맞춰봤어요.

그래픽 카드도 그래픽 카드지만 케이스가... 저 이렇게 비싼 케이스 써보는 거 처음이에요! 내가 케이스에 10만원 이상을 투자하는 날이 올 줄이야!


OS와 조립비 포함 총액 270만원 짜리 고가품이다 보니 고생해가면서 용산까지 가서 컴퓨존에서 직접 수령해왔습니다. 빅타워라 짱 큼... 짱 무거움...



사실 그냥 빅타워라 커서 무거운 게 아니라, 이 리안리 케이스가 빅타워 중에서도 특별히 무거운 축에 속한다고 합니다. 젠장...

알루미늄 + 강화유리로 만들어놔서 그렇다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괜찮아, 멋있으니까... 가 아니라!



제가 이 케이스를 선택한 이유는 철저하게 기능성 때문이었습니다. 사실 전 데스크탑은 못생겨도 괜찮아요. 베이 짱 많고 포트 짱 많은게 최고야!

일단 CPU와 그래픽 카드 구성 때문에 빅타워를 쓰는 게 좋을 것 같았고, 빅타워 중에서 찾아보니 요즘은 5~8만원 정도의 저렴한 데스크탑 케이스는 전면부 USB 포트를 3.x를 하나만 달아놓고 나머지는 2.0을 달아놓는 원가 절감의 극한을 보여주더군요. 이제와서 느려터진 USB 2.0을 어떻게 쓰라고...

그래서 전면부에 USB 3.x가 2개 이상 달린 걸 찾아보니 죄다 10만원 이상이었고, USB-C까지 달린 걸 찾아보니 가격이 27만 5천원이었다는... 그런 이야기입니다. 후...


하지만 전면부에 USB 포트가 5개, 4개는 풀 사이즈 USB 3.0 포트고 하나는 USB-C 포트라는 점이 너무나도 제 취향을 자극해서 그만... 크윽... 이거야. 내가 바라던 포트 짱 많고 편의성 짱 좋은 케이스가 바로 이거라고! 슬슬 휴대폰 케이블도 USB-C to USB-C로 넘어가는 상황인데 USB-C까지 달려있다니 이건 정말 버틸 수가 없다!


게다가 이 케이스의 경우 HDD 설치를 굳이 패널을 열어가면서 할 필요가 없다는 것도 강점! 후면에 트레이식 베이가 있어서 4개의 3.5인치 HDD를 정말 간편하게 달 수 있다는 점이 또 제 취향에 직격... 추가로 SSD도 4개 더 달 수 있어서 총 8개 설치가 가능하고요.


아앗, 리안리... 이런 걸 만들다니... 이런 좋은 놈들...


메인보드도 비싼 거일수록 발열 적다고 해서 조금 비싼 걸 써봤더니 역시나 포트가 짱 많아서 매우 행복.


전문가에게 맡겨서 깔끔하게 조립된 내부도 하악하악...

이 리안리 케이스는 원래 시스템 쿨러가 없고 그냥 방열이 잘 되는 형태로 설계되었는데, 그래도 발열 생각하면 쿨러가 있는 편이 좋을 것 같아서 시스템 쿨러를 저렴한 걸로 5개 사서 달았습니다. CPU 쿨러는 짱 크고 비싼 걸로 하나 달고...


쿨러를 많이 달아서 좀 시끄러울 줄 알았는데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조용해서 매우 흐뭇함. 구컴보다 훨씬 조용하네요.


근데 LED가 무지개빛으로 빛나는 건 부담스러워... 그냥 은은한 파란색이나 붉은색이 좋은데...



암튼 부팅 빠르고, 사용성 쾌적하고, 4K 영상도 잘 돌아가서 매우 만족.

기왕 좋은 컴 샀으니 이제 HDR 지원되는 32인치 모니터도 좀 알아볼까...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이렇게 또 한 해가 끝나버렸군요.

제가 보는 오늘자 달력이 2020년이라니... 이런 날이 진짜 왔다는 사실에 기분이 묘합니다.

원더키디 드립은 식상할 테니 생략.


2019년에는 블로그 업데이트가 확 줄었고 12월에는 방치 상태가 되어버렸네요.

2020년에는 슬렁슬렁 다시 블로그 활동을 좀 해보려고 마음은 먹고 있습니다. 마음은...




겨울왕국2 - 물은 답을 알고 있다



큰 상영관에서 볼만한 매력이 넘치는 작품입니다. 상영시간 내내 화면이 정말 아름다워요.

이걸 보고 나서 '겨울왕국'을 다시 보면 그동안 기술이 얼마나 크게 발전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매년 CG 기술의 향연이 펼쳐지는 블록버스터가 나올 때마다 별로 기술이 발전한 게 없는 것 같고, 이미 정점을 찍은 것 같지만 몇년 지나서 보면 기술은 여전히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게 됩니다.

그런데 이 기술의 발전이 두드러지다 보니, 몇몇 장면들은 직관적으로 아름답다는 느낌이 들기보다는 '와, 이 부분 기술 대단해!'라는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예를 들면 제가 보면서 가장 감탄한, 안나와 올라프가 관련된 장면이 그랬어요.


전작은 그리 깔끔하게 만들어진 물건은 아니었습니다. 굉장히 거칠고 덜컥거리는 부분들이 보였지요. 하지만 오히려 그런 부분들의 조합이 불가사의한 매력을 폭발시키는 결과를 낳았고, 무엇보다 렛잇고가 있었어요.


저는 2편 제작이 발표되었을 때부터 보러 가기 전까지 큰 기대는 하지 않았습니다. '겨울왕국'은 딱히 속편이 필요한 이야기가 아닌 것 같았으니까요.

그 감상은 2편을 보고 온 지금도 같습니다. 2편은 1편의 세계 속에 딱히 할 수 있는 이야기가 많기 때문에, 혹은 캐릭터가 좀 더 많은 이야기를 할 만한 동력이 있어서 나온 이야기 같지가 많아요. 전작이 잘 됐으니 속편을 내야 한다는 자본주의적인 이유로 만든 속편이라는 느낌이 물씬 듭니다.

이게 나쁘기만 한 건 아닙니다. 결과물은 세상에서 가장 몸값이 비싼 할리우드의 A급 인력이 투입되어서 미려하게 만들어진 웰메이드 속편이니까요.


반가운 캐릭터들이 나오는 화면은 아름답습니다. 하지만 스토리는 정말이지 '물은 답을 알고 있다'로 요약되어서 피식했고, 캐릭터 활용에 대해서는 좀 고개를 갸웃하게 되는 부분이 있었어요.

그래도 후반부에 밝혀지는 진실은 참 맘에 들었습니다. 그 부분을 동화적으로 얼버무리지 않은 게 좋더군요. 그래요. 엘사와 안나의 할아버지는 정말로 (삐-)였죠.



음악도 좋았습니다. 하지만 너무 과도하게 많은 뮤지컬 파트를 우겨넣은 감이 있고, 몇몇 뮤지컬 장면들은 너무 도입부가 갑작스러워서 덜컥거리는 느낌이 있었어요. 대놓고 B급 감성 가득한 크리스토퍼의 뮤지컬 파트는 저는 마음에 들었지만 호불호가 심하게 갈리는 것 같네요. 전 그 부분에서 진짜 많이 웃었는데, 나중에 그 부분 진짜 재미없다고 화장실 가기 딱 좋은 시간이라는 감상을 보고 그럴 수도 있겠다 싶었습니다.

그리고 역시, 렛잇고가 없습니다. 여기서 렛잇고가 없다는 이야기는, 그 정도로 임팩트 있는 노래는 없었다는 의미인 동시에 1편을 모두의 뇌리에 각인시킨 렛잇고의 뮤지컬 파트만한 장면이 없다는 소리이기도 합니다. 그 부분은 그냥 극장 천장을 뚫고 날아가 버리는 파워였으니까요.


어쨌거나 보는 내내 눈호강하는 느낌이었고 '벼랑 위의 포뇨'가 생각나는 마지막 클라이맥스 부분도 좋았습니다. 근데 이 부분 보면서 정령의 힘을 얻은 엘사가 굉장히 파워업했다는 느낌보다는, 왠지 2편 오면서 심하게 너프되었던 힘을 다시 되찾았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그외에는 보면서 자잘하게 태클 걸고 싶은 부분들이 있었어요. 동화적인 판타지 세계를 보면서 걸기에는 별 의미 없는 태클들이지만.


-아렌델 왕국의 인구는 아무리 봐도 200명 정도밖에 안 되어 보이는데, 이 정도 인구 위에 군림하는 저 왕실의 생활 수준을 유지하려면 도대체 얼마나 백성의 고혈을 쥐어짜내야 하는가?

-이 동네 문명 수준은 도대체 어떻게 생겨먹은 걸까? 고작 인구가 이 정도밖에 안되는 곳에서, 그저 이웃을 위해 저토록 크고 아름다고 정밀한 댐을 만들었다고? 거기에 마지막에는 사진기까지 튀어나와서...

-물불땅바람 4대원소 잘 모아놓고 왜 제5원소가 얼음이야... 판타지적으로 이건 아니지!



1 2 3 4 5 6 7 8 9 10 다음



2017 대표이글루_movie